머니투데이

화살머리·백마 고지…6.25기록 '문화재'로 국민에 공개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0.06.24 17: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육군이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문화재청과 함께 6.25전쟁 기록을 문화재로 등록하고, 국민에 공개한다.

6.25전쟁 기록은 1950년 6월 25일 전쟁 발발 시부터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 체결 시까지 긴박한 전쟁 상황 속에서 작성됐다. 문화재청은 근현대사를 통틀어 전쟁 기록이 문화재로 등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24일 밝혔다.

현재 육군 기록정보관리단의 보존서고에 보존된 6.25전쟁 기록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역사적·사료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총 15개 유형 7521건이며, 약 8만면에 달한다.



생산부대는 육군본부를 비롯한 군단, 사단, 후방부대 등이다. 사단 예하 연대 단위까지 구분해 기록됐다. 육군 외에도 경찰, 국민방위군, 해군, 해병대, 공군의 전쟁 기록과 미군 참전 지휘관의 전쟁일기도 포함됐다.

주요 내용은 작전계획, 명령, 전투일지, 육본 정기작전보고 등이다. 화살머리고지, 백마고지, 피의 능선, 단장의 능선, 백석산 전투 등 치열했던 격전의 현장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다양한 자료가 담겼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6.25 전쟁과 국립박물관-지키고 이어가다' 전시 기자설명회가 열린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장에서 참석 기자가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전쟁 속에서 국립박물관이 지켜낸 국보 제60호 청자 사자 향로 등 귀중한 문화재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25일 우선 공개한다. 2020.06.24.     amin2@newsis.com[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6.25 전쟁과 국립박물관-지키고 이어가다' 전시 기자설명회가 열린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장에서 참석 기자가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전쟁 속에서 국립박물관이 지켜낸 국보 제60호 청자 사자 향로 등 귀중한 문화재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25일 우선 공개한다. 2020.06.24. amin2@newsis.com


화살머리고지 기록에는 일반현황과 지형정보, 작전개요, 전투전력배치도, 전투경과 약도 등과 미군·프랑스군·국군 제2사단 전사자 현황이 함께 기록돼 있다.

백마고지·피의 능선, 단장의 능선 전투 기록에는 일반현황과 무기현황, 작전경과 요도 등이 담겨 있다. 백석산 전투 기록에는 피아 전투서열, 작전계획, 사단일일병력보고, 피해현황이 기록됐다.

전쟁 기록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서 유해발굴 사업을 진행하는데 기초자료로 활용됐다. '6·25전쟁 무공훈장 주인공 찾기' 사업과 더불어 당시 누락된 공적을 확인하는데도 활용돼 2018년부터 약 50여 명의 추가 서훈 대상자를 찾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모든 기록은 이달 25일부터 국립 중앙도서관과 국회도서관 등에서 쉽게 검색하고 활용할 수 있다. 육군은 원본 스캔파일과 114권의 전자책을 함께 제공해 활용도를 높였다.

이를 통해 육군 역사의 상징성과 역사성을 높이는 계기가 되는 동시에 전쟁사와 군사사 연구들자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