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베트남 출장길도 확 연다…입국 패스트트랙 추진

머니투데이 세종=권혜민 기자 2020.06.18 14:00
의견 2

글자크기

중국 톈진으로 출국하는 기업인들이 출국 수속을 밟고 있다. 2020.05.10./사진=뉴시스중국 톈진으로 출국하는 기업인들이 출국 수속을 밟고 있다. 2020.05.10./사진=뉴시스




정부가 중국에 이어 베트남에도 '기업인 입국 신속통로(패스트트랙)' 도입을 추진한다. 코로나19(COVID-19) 음성 판정을 받은 기업인에게 14일 격리를 면제해 신속한 경제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는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베트남 투자기업 간담회'를 열고 "베트남 당국과 '기업인 입국 신속통로' 도입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베트남과의 인력 교류가 제한돼 국내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업계와 정부가 함께 대응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베트남 핵심 투자분야인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 전기전자업계 주요 협회와 LG전자, 캠시스, 세코닉스, 알머스, 하나마이크론, 이그잭스, 아이에스시, 우주일렉트로닉스 등 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박 차관보는 "코로나19 사태가 단기에 종식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라며 "핵심 경제협력국 베트남과의 기업인 이동 확대가 필요하다는 인식 하에 필수 기업인의 베트남 입국을 다각도로 지원하기 위해 베트남 당국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업계와 소통과 베트남 정부와의 협력을 확대해 우리 기업들의 베트남 투자환경과 현지 경영애로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참석자들은 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표하며 격리기간 단축·면제, 비자 연장, 노동허가증 발급 원활화 등 기업인 이동제한 완화를 위한 추가적 지원을 요청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을 지원하고, 현지 투자환경 개선을 위해 한국기업 맞춤형 인력 육성, 기반시설 확충, 제도개선 등을 위해 베트남 측과 적극적으로 협력해달라는 의견도 전달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향후에도 코로나19 상황에서 기업인 이동제한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러 업종의 기업들의 애로를 직접 듣고 해당국 정부와 협의를 통해 해소방안을 적극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