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진, 재무구조 개선 탄력..목표가↑-한화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2020.06.18 08:3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화투자증권은 18일 한진 (44,800원 500 +1.1%)에 대해 부산 범일동 부지 매각으로 재무구조 개선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5만8000원으로 높였다. 한진의 전 거래일 종가는 4만7900원이다.

김유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17일 한진이 보유 중인 부산 범일동 부지를 3067억원에 매각한다고 공시했다고 소개했다. 처분 목적은 자산 매각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 및 핵심 사업 투자 재원 확보다. 거래 상대방은 대우건설, 처분 예정일은 2021년 1월이다.

김 연구원은 범일동 부지는 예상 매각가 1200억원으로 한진이 투자 재원 마련을 위해 진행 중인 유휴자산 매각 계획 중 규모가 가장 큰 건이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예상가보다 1800억원 높게 매각되면서 한진은 투자에 필요한 재원을 모두 마련했을 뿐 아니라 차입금을 상환할 수 있는 여력도 확보했다. 나머지 휴유자산(약 600억원 규모) 매각도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약 2000억원 규모의 차입금 상환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한진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투자 재원 확보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비핵심자산(동대구터미널, 렌터카사업, 범일동 토지 등) 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재무구조 개선은 밸류에이션 정상화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택배 사업 중심의 실적 개선이 지속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한진은 경쟁사 대비 선제적인 투자로 언택트(비대면) 소비 트렌드로 급증하고 있는 물동량을 충분히 흡수하면서 시장 물동량 성장률을 상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차트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