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대L&C, B2C 건자재 시장 공략.."사업구조 다변화"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0.06.15 10: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현대L&C 엔지니어드스톤 전시장 모습./사진제공=현대L&C현대L&C 엔지니어드스톤 전시장 모습./사진제공=현대L&C




현대백화점 (83,100원 2500 +3.1%)그룹 계열 종합건자재기업 현대L&C가 B2B(기업간거래)뿐 아니라 B2C(기업·소비자간거래) 중심의 사업구조로 변화를 꾀하고 있다.

현대L&C는 현대리바트, 이케아(IKEA)와 손잡고 프리미엄 주방 상판 쇼룸인 '칸스톤 프리미어 파트너스'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칸스톤 프리미어 파트너스'는 주방가구 상판을 전시·판매하는 매장이다. 현대리바트와 이케아 전시장 내에 '숍인숍(shop in shop)' 형태로 운영된다. 현대L&C는 최근 리바트스타일샵 강남 전시장 쇼룸을 시작으로 경기도 용인(기흥)과 부산광역시 등 현대리바트의 대형 전시장 12곳과 이케아 광명점 등 4곳 등 총 16곳에 '칸스톤 프리미어 파트너스' 쇼룸을 잇따라 열었다.



현대L&C가 쇼룸을 열기로 한 것은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칸스톤'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회사 관계자는 "'칸스톤'은 국내 엔지니어드 스톤 시장 점유율 1위 브랜드지만 주로 신축 아파트 등 B2B와 인테리어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B2R(기업가와 소매업자)'을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하다 보니 일반 소비자들에겐 다소 생소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칸스톤 프리미어 파트너스' 운영을 통해 B2C 시장에서의 인지도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각 쇼룸에는 '칸스톤' 뿐 아니라 인조 대리석 '하넥스'도 전시된다. 특히 상판 전문 상담사도 배치해 고객이 선택한 주방가구 제품에 최적화된 디자인 패턴과 색상, 형상 등을 맞춤형으로 제안할 계획이다.

또 현대L&C는 B2C 시장 공략을 위해 해외 고급 주방가구 브랜드 등과 '칸스톤 프리미어 파트너스' 쇼룸 운영을 협의 중이다.

아울러 현대L&C는 'DIY(Do it yourself)' 인테리어 시장을 겨냥한 B2C·B2B 겸용 신제품도 대거 선보이고 있다. 최근 인테리어 필름 '보닥' 신제품 60여 종을 출시하며 제품 종류를 430여 종으로 확대했다. 또 인테리어 필름 기술을 활용한 신개념 벽장재 '보닥월'을 출시하는 한편, 대리점 개설 등 본격적인 영업망 확대에도 나서고 있다.


현대L&C는 주방가구 상판 전용 쇼룸 운영을 시작으로 다양한 제품군별로 B2C 접점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오프라인 영업망 확대와 더불어 온라인 판매 채널 구축에 나서는 한편 '보닥월'과 같은 B2B와 B2C 겸용 제품도 추가로 개발할 예정이다.

현대L&C 관계자는 "영업망 확대와 특화 제품 개발 등 B2C 건자재 시장 진입을 통해 기존 B2B 부문에 편중된 사업 구조를 다변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