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세균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다음은 SW 수출"

머니투데이 김상준 기자 2020.06.13 18: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알서포트에서 열린 '소프트웨어(SW) 수출기업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알서포트에서 열린 '소프트웨어(SW) 수출기업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비대면 소프트웨어 기업 '알서포트'를 방문해 업계의 수출 동향을 점검하고 수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알서포트를 방문해 "비대면 산업이 특별히 각광받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전환)이라고 하는 시대적 상승 기류를 타면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산업이 국내뿐 아니라 수출 산업으로도 크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소프트웨어 산업을 잘 할 수 있는 DNA를 가졌다"며 "소프트웨어 산업이 활성화돼 유니콘 기업, 데카콘 기업(기업 가치가 100억달러를 넘는 비상장 스타트업)이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대한민국이 '정보통신 강국'이라고 이야기하는데 지금까지는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3대 품목이 수출의 주종을 이뤘다"며 "소프트웨어 관련 정보통신도 아직은 작지만 수출을 해온 것에 대해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프트웨어 산업을 수출산업화하고 산업구조를 개선해 기업 활동에 도움이 되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직원들에게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솔루션을 이용한 산업 혁신 사례 등을 소개 받은 뒤 참석자들과 함께 글로벌 소프트웨어 시장 동향과 해외 진출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 총리는 알서포트 방문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비대면 소프트웨어 산업을 대한민국의 K 모델로 육성하겠다"며 "우리 소프트웨어 제품이 해외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아 뛰어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이번 기회를 적극 살려야 한다"고 적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