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세계가 경탄한 'K-방역'을 새 먹거리로…2.5조원 투입

머니투데이 안재용 기자 2020.06.03 10: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020 3차 추가경정예산안]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일 오전 대구 달서구 본동 노인종합복지관 옆 공원주차장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어린이집 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달서구청은 관내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종합사회복지관을 운행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 드라이브스루'를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2020.6.2/뉴스1(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일 오전 대구 달서구 본동 노인종합복지관 옆 공원주차장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어린이집 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달서구청은 관내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종합사회복지관을 운행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 드라이브스루'를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2020.6.2/뉴스1




정부가 2조5000억원을 투입해 'K-방역' 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위상이 높아진 한국 방역시스템을 브랜드화하고 수출을 확대하겠단 구상이다. 치료제·백신 개발과 방역체계 강화를 통해 코로나19 재확산을 막는 조치도 취한다.

정부는 3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2020년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했다.

우선 정부는 K-방역 산업화 본격 추진을 위해 1115억원 규모 예산을 투입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돕는다. '전 임상(후보물질 발굴, 효능평가, 독성평가 등)→임상→글로벌 3상'으로 이어지는 연구·개발(R&D) 과정 전체를 지원하고 유망 후보물질 조기 제품화를 추진한다.



신약개발에 나선 벤처 제약기업들이 인프라 부족으로 차질을 빚지 않도록 348억원을 들여 공동 실험·제조용 장비·시설을 구축하고 감염병 예후예측모델 개발과 예측·분석 역량 강화, 방역장비·진단기기 국산화에 460억원을 투입한다.

한국식 방역모델 국제화도 추진한다.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전과정(검사확진, 조사추적, 격리치료 등)을 표준화하고 AI(인공지능) 역학조사지원시스템을 개발하는데 114억원을 배정했다.

K-방역제품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지식재산권을 확보하는 등 해외판로 개척사업에도 82억원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체외진단방역기기 표준성능실증에 30억원, 해외조달 참여지원에 14억원, 해외 지식재산권 선점 지원에 20억원을 지원한다.

세계가 경탄한 'K-방역'을 새 먹거리로…2.5조원 투입
ODA(공적개발원조)를 통해 독자적으로 방역시스템을 갖추기 어려운 개발도상국에 마스크와 진단키트 등을 지원하는데도 238억원을 배정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국내 방역체계를 강화하는 조치도 취한다. 코로나 대응과정에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의료기관에 4000억원을 추가 지원하고 300억원을 투입해 음압병상 120개를 확대한다. 권역별 지역책임의료기관을 12개 추가 지정하고 12억원을 지원한다.

방호복과 인공호흡기, 에크모(ECMO) 등 방역물품 비축에 2009억원을 투입하고 235만명을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무상접종을 실시한다. 호흡기 전담클리닉 500개와 상시 선별진료소 67개를 구축하고 ICT(정보통신기술) 활용 디지털 의료협진 인프라를 확충한다.


정부는 이밖에도 산불과 산재예방,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 사업에 1543억원을 배정했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민간이 보유한 재난대비 자원을 통합 활용하는 '종합 재난대응 시스템' 구축에도 52억원을 투입한다.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조기경보 시스템을 구축하고 지진대비 댐 내진공사 등 재해예방 인프라를 보강한다.

예측하기 어려운 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목적예비비 1조3000억원도 따로 챙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