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비보이'를 사랑한 '국악인'…박애리 누구?

머니투데이 오진영 기자 2020.05.30 09: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4일 오후 서울 KBS 공개홀에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주최로 열린 ‘유니세프 블루라이팅페스티벌’ 에서 팝핀현준과 박애리 부부가 지구촌어린이들에게 희망의 빛을 전하자는 의미의 ‘블루라이팅’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제공) 2017.1.14/사진 = 뉴스114일 오후 서울 KBS 공개홀에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주최로 열린 ‘유니세프 블루라이팅페스티벌’ 에서 팝핀현준과 박애리 부부가 지구촌어린이들에게 희망의 빛을 전하자는 의미의 ‘블루라이팅’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제공) 2017.1.14/사진 = 뉴스1




가수 겸 공연예술가 팝핀현준과 결혼한 국악인 박애리에게 이목이 쏠리고 있다.

30일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는 박애리의 이름이 등장했다.

박애리는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의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살림남2)'에서 남편 팝핀현준과 딸 남예술 양을 데리고 고향 목포를 찾았다.



박애리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자신을 살뜰히 챙겨 준 옛 은사를 방문했다. 판소리를 가르쳤던 옛 은사은 박애리의 공연이 있을 때면 떡과 홍어를 챙겨 그녀를 응원했다고 한다.

박애리는 "선생님은 날 당겨주고 채찍질하며 엄마처럼 따뜻하게 대해 줬다"며 "선생님이 있기에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옛 은사는 박애리에게 "처음에는 남편 팝핀현준이 마음에 안 들었다"면서도 "그래도 행복하게 잘 사니 고맙다"고 말했다.

박애리는 큰 사랑을 받았던 MBC 드라마 '대장금'의 OST '오나라'를 부르며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개막식에서도 유지숙 명창과 함께 민요를 부르기도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