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美, 외국인 프로 운동선수 코로나 관련 입국 금지 면제

뉴스1 제공 2020.05.23 14: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시카고 화이트 삭스 일리노이 구장. © AFP=뉴스1시카고 화이트 삭스 일리노이 구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채드 울프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 직무대행이 미국 프로 스포츠 경기에 출전하는 일부 외국인 선수에 대한 코로나19 관련 입국 금지 조치를 면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울프 직무대행은 성명에서 "오늘날 환경에서 미국인들에게는 스포츠가 필요하다"며 "경제를 다시 열어야 할 때이며 프로 운동선수들을 복귀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성명은 이 입국 금지 면제가 선수들 외 스포츠리그 운영에 필수적인 직원, 배우자, 부양가족 등에게도 적용된다고 밝혔다.



면제 대상이 되는 스포츠 종목은 메이저리그(MLB), 미국프로농구(NBA), 미여자프로농구(WNBA), 미국 프로골프협회(PGA),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남자프로테니스(ATP), 여자프로테니스(WTA) 등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행정부는 올해 코로나19 대유행과 싸우기 위한 과감한 규제 조치로 인해 수천만명의 실업자가 발생하자 미국 경제 재개를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