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대은 2군行' 이강철 감독 결단 "기다리기가 쉽지 않네요"[★현장]

스타뉴스 잠실=한동훈 기자 2020.05.23 12: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t 이대은. kt 이대은.




KT 위즈가 마무리투수 보직을 변경한다. 이대은을 2군으로 내리고 김재윤이 뒷문을 지킨다.

이강철 감독은 23일 잠실 LG전을 앞두고 이대은을 1군에서 말소했다고 밝혔다.

이대은은 지난 22일 잠실 LG전, 1점 차 리드 수성에 실패했다. 5-4로 앞선 9회말 구원 등판했지만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했다. 무사 만루 위기에 몰린 채 김재윤과 교체됐다. KT는 5-6으로 역전패했다.




이대은은 0이닝 2실점이 추가되며 시즌 평균자책점이 10.13까지 치솟았다. 벌써 3번째 패전이다.

이강철 감독은 "기다리기가 쉽지 않다. 이대은 스스로 심리적으로도 힘들 것 같다. 잘 준비해서 올라왔으면 좋겠다. 김재윤이 마무리를 맡는다"고 설명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