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외국인 아예 안온다, 4월 방한 98%↓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2020.05.22 17:3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국관광공사 4월 관광통계, 방한 중국시장 99.2%·일본시장 99.9% 감소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지난 10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지난 10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COVID-19) 쓰나미가 국내외 관광산업을 덮치며 시작된 '여행절벽'이 현실화했다. 지난달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사실상 '제로(0)'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로 나간 우리 국민들의 수도 -99% 역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관광공사가 발표한 '4월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은 총 2만9415명으로 163만5000명이 방문했던 전년 동월과 비교해 98.2% 감소했다. 방한 관광객이 8만명에 불과해 충격을 줬던 지난달보다도 대폭 줄어든 수치다.

지난 1월부터 시작한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결과다. 코로나19가 지난 3월부터 팬데믹(전 세계적 대유행) 단계로 번지며 국가 간 이동이 막히며 물리적인 이동 자체가 불가해졌다. 아시아와 미주, 유럽 등 세계 각지에서 한국을 찾는 발길이 쪼그라들었다.



기존 방한 인바운드의 30% 이상을 차지했던 중국인 여행객은 3935명으로 99.2% 역성장했다. 대만 155명(-99.9%) △홍콩 35명(-100%) △마카오 1명(-100%) 등 중화권 국가(지역) 모두 여행객 수가 측정이 무의미할 만큼 추락했다. 중화권을 다 합쳐도 5000명을 넘지 못한 전례 없는 기록이다.

/표=한국관광공사/표=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항공사별 1개 노선 외 한-중 전 노선 운항중단으로 전년 동월 대비 99.2% 감소했다"며 "대만과 홍콩도 단체 해외여행 모객과 송객, 접객 금지 조치 및 항공노선 운항 중단으로 방한객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방한시장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던 동남아 지역도 마찬가지다. 베트남과 태국에서 온 여행객은 각각 6597명, 299명으로 각각 89.6%, 99.6% 감소했다. 필리핀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 등 신한류 인기가 높은 다른 국가들도 모두 99%에 가까운 역성장세를 보였다.

NO재팬 등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여행 보이콧' 여파에도 적지 않은 수가 한국을 찾았던 일본시장도 고꾸라졌다. 지난해 4월 42만3800명이 방문했지만 올해 4월 방한 일본인 관광객은 360명에 불과, 99.9% 감소했다. 양국의 상호 입국제한 조치와 일본 내 코로나 확진자 급증에 따른 결과다.

장거리 노선인 미국과 유럽에서 온 방문객도 자취를 감쳤다. 지난 2월 방한 관광객 감소 원인이 한국여행 기피현상이었다면 지난달부턴 미주, 유럽에 코로나가 급속도로 확산하며 여행수요가 급감했다.

미국은 93.7% 줄어든 6417명이 찾았다. 유럽의 경우 신한류 인기가 높은 러시아가 1223명으로 96.4% 감소했고, △영국 298명(-98.2%) △독일 1033명(-92.0%) △프랑스 280명(-97.6%) 등 주요국이 모두 감소했다.

지난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지난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인바운드 뿐 아니라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시장도 최악인 것은 마찬가지다. 코로나 사태가 팬데믹으로 번지며 여행심리가 위축됐다. 지난달 국민 해외여행객 수는 3만1425명으로 98.6% 줄었다. 사실상 비즈니스 여행객만 오간 셈이다.


이 같은 여행 위축 분위기는 6월에도 지속될 것으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관광 타격을 견디지 못하고 국경 봉쇄를 해제하는 등 여행수요 회복에 나서는 추세지만 여전히 코로나 사태가 확산하고 있단 점에서 여행심리 회복까진 시일이 걸릴 것이란 전망에서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사실상 상용 비즈니스나 공무를 제외하고 여행교류가 완전히 끊겼다"며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유럽 일부 국가들이 여행수요 회복을 노리고 있지만 큰 영향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