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민방위 소집통지, '네이버 고지서'로도 받는다

머니투데이 이진욱 기자 2020.05.22 13: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고지서 서비스, 지자체·공공기관·보험사와 제휴 예정

사진=네이버사진=네이버




네이버는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인 '네이버 고지서'의 사용처를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보험사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2019년 6월 출시된 '네이버 고지서'는 네이버 이용자가 앱을 통해 공공, 민간(금융기관 등)의 전자문서 및 등기성 고지서를 수령할 수 있는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다. 네이버 인증서 기능을 활용해 본인확인 절차를 거친 후 고지서의 내용을 확인하고 '네이버페이'를 활용해 납부까지 가능하다.

네이버는 보안이 중요한 전자고지 서비스의 특성을 고려, PKI방식의 전자서명이 적용된 네이버 인증서를 통해 고지서의 수령자인 네이버 이용자의 신원을 확인한다. PKI방식은 위조 및 변경이 불가한 전자서명 방식으로, 이용자에게 안전한 검증 절차로써 활용된다.



네이버 이용자라면 인증서를 한 개씩 비대면으로 발급받을 수 있다. 따라서 사설 인증서의 활용가능성이 넓어지는 업계 상황 속에서 안전하고 편리한 인증방식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는 네이버 인증서가 적용된 고지서 서비스를 바탕으로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국민연금공단 등 공공기관뿐 아니라 올해 다수 보험사와 제휴를 진행해 이용자에게 생활 속 편리함을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버 고지서는 지난 2019년 1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다양한 공공기관, 행정기관에서 발급하는 전자고지에 대한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를 ICT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은 데 이어 올해 5월 13일에는 보험사, 공제회 등 민간기관에서 발송하는 고지서에 대한 ICT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아 활용도가 높아졌다.


네이버는 올해 서울시에서 발급하는 민방위 소집 통지서, 국민연금공단에서 발급하는 연금 납부 고지서 등을 네이버 고지서 서비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기존 적용된 메리츠화재 '화재보험', 메리츠화재 '펫 보험'뿐 아니라 자동차, 화재, 퇴직보험 등 보험사의 다양한 상품과도 연계해 나갈 계획이다.

네이버 인증서 서비스만을 활용한 제휴도 확장된다. 네이버 외 다양한 웹사이트에서 '네이버아이디로 로그인'할 시, 한층 보안이 강화된 2중 보안 장치로써 인증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현재 여러 웹사이트에서 네이버 계정으로 손쉽게 로그인할 수 있는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서비스는 적용처가 약 2만 5000 곳에 달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