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문래동 '영시티' 5500억에 팔렸다… SK D&D·NH證 매수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2020.05.21 16: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영시티 우량자산 기반의 공모리츠 상장 예정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영시티' 모습/사진=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영시티' 모습/사진=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영시티'가 약 5500억에 SK디앤디 (25,950원 1350 +5.5%)의 100% 자회사인 D&D인베스트먼트와 NH투자증권 (9,730원 520 -5.1%)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는 영국계 사모펀드 운용사 액티스가 소유했던 영시티 건물을 매각했다고 21일 밝혔다. 매각가는 당초 시장이 예상한 3.3㎡당 1700만원을 웃도는 3.3㎡당 1800만원 중반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매각자문을 맡았던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은 이번 매각으로 액티스가 세전 약 2800억원의 매각 차익을 얻을 것으로 추정했다.



매각 대상인 영시티는 서울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과 2호선 문래역 사이에 위치한 문래동 최초의 프라임 오피스다. 지하 5층, 지상 13층의 쌍둥이 형태의 2개동으로 총 연면적 9만9140㎡ 규모다. 2015년 이 토지를 640억원에 매입한 ‘파운틴밸리프로젝트금융회사(PFV)’에 의해 개발됐다.

이번에 영시티를 매수한 AMC(자산관리회사)인 D&D인베스트먼트는 향후 NH투자증권과 공모리츠시장에 해당 자산을 상장시킬 예정이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코리아는 지난해 9월 영시티 전속 매각 주관사로 선정된 뒤 자산안정화 후 매각으로 전략을 수정했다. 한국씨티은행, SK텔레콤 등 안정적인 임차사들을 유치해 올 초 영시티의 임대 계약률은 약 97%로 안정화됐다. 임대차계약의 가중평균임대기간을 5년 이상으로 해 향후 예상되는 YBD(여의도) 권역의 공급이슈에 대비했다.


공실문제가 해결되며 코로나19 유행에도 18곳의 잠재 투자자가 입찰에 참여했다.

손영국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투자자문팀 전무는 "코로나19로 인한 불안정한 시장 환경 속에서도 자산실사 후 최종 협의 과정에서 당초 제안 가격의 1% 수준에서 협상을 타결함으로써 매도인-매수인 모두 '윈윈'할 수 있는 협상을 이끌어냈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