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로나19 극복 위해 中企에 연구개발적립금 300억 수혈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0.05.20 16: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정기이사회에서 사업계획 및 예산변경안 승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이 보유한 연구개발적립금을 중소기업 지원, 일자리 창출, 감염병 R&D(연구·개발) 등에 활용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0일 열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정기이사회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적립금 사용계획이 포함된 연구회 소관 연구기관 사업계획·예산변경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연구개발적립금은 매년 발생하는 결산잉여금을 모은 것으로 주로 기관 고유 연구, 기관 목적사업, 교육훈련사업, 기관발전사업 용도로 활용한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사용계획이 보류된 연구개발적립금 544억원 중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총 305억원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는 중소기업 지원에 284억 원을 편성했다. 이를 통해 출연연이 보유한 인프라, 지역조직, 인력, 연구성과 등을 활용한 중소기업과의 공동연구, 연구매칭, 기술 상용화 지원, 수수료 감면 등 직·간접적 R&D 활동을 지원한다.



연구 일자리 창출에 10억 원을 투입해 59명의 신규 인력을 추가로 채용하는 한편, 고용 유지를 위해 중소기업 연구인력과의 공동연구를 추진, 연구인력 222명의 인건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감염병 R&D에도 11억원을 투입한다. 주로 면역진단기술 최적화 연구,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독성·유효성 평가 등에 쓰인다.

권석민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자체적인 재원뿐만 아니라 추경 및 2021년 예산에도 연구일자리 확보 등을 위한 재원을 확보해 경제활력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