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해외서 대박친 대체육株, 한국서도 '인기메뉴' 될까

머니투데이 강민수 기자 2020.05.14 05:30

글자크기

(종합)

해외서 대박친 대체육株, 한국서도 '인기메뉴' 될까




코로나19(COVID-19) 장기화로 '고기 대란' 우려가 일면서 대체육(식물성 재료 등으로 고기의 맛과 식감을 내는 식료품) 관련 업체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해외 대체육 업체 주가가 '대박'을 친 데 이어 국내 관련 종목도 상승세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동원F&B (168,000원 ▼600 -0.36%)는 이날까지 지난 3월 중순 저점(23일·12만7000원) 대비 63.8% 상승했다. 롯데푸드 (311,000원 ▲6,500 +2.13%)는 저점(23일·20만4000원) 대비 무려 82.8%나 뛰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 폭(30.9%)을 훨씬 웃돈다.

동원F&B는 미 대체육 제조업체 비욘드미트와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 현재 햄버거패티·소시지 등을 국내에서 판매 중이다. 롯데푸드는 지난해 4월 자체 식물성 대체육 브랜드인 '엔네이처 제로미트'를 론칭했다.



대체육 관련 연구기술을 보유한 업체들의 주가도 뛰었다. 인트론바이오 (8,820원 ▼10 -0.11%)는 69.8% 상승했고, 경남바이오파마 (1,940원 ▲14 +0.73%)는 109.6%, 에스텍파마 (7,590원 ▲20 +0.26%)는 81.5% 올랐다. 인트론바이오는 대체육이 실제 고기와 비슷한 식감을 낼 수 있게 해주는 주요 원료를 제조하는 원천기술을 보유, 지난해 의약품CMO(위탁생산) 생산 회사인 에스텍파마와 공동협력 관계를 체결했다. 경남바이오파마는 대체육 육즙성분인 레그헤모글로빌 추출 방법 특허를 갖고 있다.
동원F&B가 수입하는 대체육류 '비욘드미트' / 사진제공=동원F&B동원F&B가 수입하는 대체육류 '비욘드미트' / 사진제공=동원F&B
이는 글로벌 코로나19 확산으로 대체육 시장이 주목받으며 국내 업체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계 최대 육류 수출국인 미국의 육가공 공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공장 가동이 중단됐는데, 이에 따라 육류 유통구조 공급망에 차질을 빚게 됐기 때문이다. 최대 닭고기 수출국인 브라질에서도 가금류 공장이 폐쇄됐고, 캐나다의 주요 육가공 공장까지 멈추면서 전세계적으로 '육류 대란' 우려가 일고 있는 상황이다. 중국은 2018년부터 이어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으로 기존 고기에 대한 불신이 쌓인 상태다.

'고기 대란'에 대한 우려는 대체육 소비로 이어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미국 4월 셋째 주 대체육 판매는 전년 동기대비 200% 늘었고, 8주 동안 무려 265% 증가했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신선육 육류 판매 증가율은 각각 30%, 39%에 그쳤다.

실제로 대표적인 대체육업체 비욘드미트는 올해 1분기 실적 악화가 예상됐으나, 소매 판매 매출이 전년 대비 185.4% 증가하며 컨센서스(시장 전망치)를 웃돌았다. 지난 12일까지 비욘드미트 주가는 3월 저점 대비 153.5% 올랐는데, 이는 '언택트'(비대면) 수혜주로 꼽히는 넷플릭스(44.50%), 아마존(40.56%)의 상승률보다 높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제7회 비건 페스티벌에서 식물성 육류로 만든 버거가 판매되고 있다. 세계 비건의 날(11월1일)을 맞아 개최된 '비건 페스티벌'은 동물과 환경을 보호하고 기후변화의 위기에서 지구의 모든 생명을 지키고 평화 속에 공존하자는 주제를 전한다. 2019.11.2/뉴스1(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제7회 비건 페스티벌에서 식물성 육류로 만든 버거가 판매되고 있다. 세계 비건의 날(11월1일)을 맞아 개최된 '비건 페스티벌'은 동물과 환경을 보호하고 기후변화의 위기에서 지구의 모든 생명을 지키고 평화 속에 공존하자는 주제를 전한다. 2019.11.2/뉴스1
국내 대체육 시장은 아직 크지 않지만, 성장세가 뚜렷한 만큼 전망이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마켓컬리에 따르면 2018년 하반기 대비 지난해 상반기 비건(채소·과일 외에는 아무것도 먹지 않는 철저한 채식주의) 제품의 매출 성장률은 초콜릿 380%, 베이커리 289%, 샐러드 123% 등을 기록했다. 국내 채식 인구가 10년 만에 10배 가까이 늘어난 점(2008년 15만명⟶2018년 150만명·한국채식연합)을 고려하면 잠재적 소비층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지원·김한경 교보증권 연구원은 "세계 최대 육가공 수출국의 공장 중단이 계속된다면 전세계적인 육류대란이 발생할 수 있고, 장기적으로 중국시장을 고려한다면 대체육 시장의 성장성을 무시할 수 없다"며 "채식주의자 증가와 더불어 일반 대중들도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럽게 대체육 시장이 주목받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