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두현 대표 "루미마이크로, 오피란제린 한중 임상 추진..시너지 본격화"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0.05.12 08: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이두현 비보존 대표가 루미마이크로 (1,640원 5 +0.3%)와 한국과 중국에서 오피란제린의 주사제 임상 3상을 실시하고, 건강기능식품 및 화장품 사업을 통해 본격적인 시너지를 낸다고 밝혔다.

이두현 비보존 대표는 12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비보존이 글로벌 헬스케어 컴퍼니로 도약하기 위해 루미마이크로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제약사업의 첫 번째 청사진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비보존과 루미마이크로는 두 회사에 제약사업부를 신설하고, 박홍진 부사장을 영입했다. 박 부사장은 한국 오츠카 제약에서 제약공장 신축, FDA(식품의약국) GMP(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승인, 제제 및 합성 플랜트 설계 준공을 이끌었다. 또 공장장을 거쳐 임상개발사업부에서 임상개발, 약가협상 및 라이선스 아웃을 이끈 제약업계의 베테랑이라고 소개했다.



이 대표는 "박홍진 부사장을 중심으로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단기간에 실질적인 성장을 도모할 수 있도록 제약사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루미마이크로의 제약사업부는 최우선 사업으로 한국과 중국에서 오피란제린 주사제의 임상 3상을 진행하고, 향후 의약품 생산 및 판매 채널 역할을 맡게 된다. 임상시험에 필요한 임상의약품을 자체 제약사업부 산하 공장에서 직접 생산하여 공급하는 구조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 대표는 "장기적으로 루미마이크로 제약사업부는 건강기능식품과 화장품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최근 소규모 화장품 회사 인수와 투자 소식은 제약사업부의 지속적인 성장을 준비하는 선제적 조치로 판단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바이오 벤처에 대한 투자와 함께, 유망한 신약 파이프라인의 라이센스 인, 임상개발 후 라이센스 아웃까지 임상개발특화(NRDO) 모델을 적용한 미래지향적 바이오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비보존의 제약사업부는 지속적인 자체 파이프라인 개발과 기술이전을 통한 매출을 올릴 예정이다. 또 오피란제린의 글로벌 임상개발과 미국 현지에서 상업화 준비를 한다고 이 대표는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루미마이크로를 통한 비보존의 우회상장 검토도 계속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궁극적으로 비보존과 루미마이크로 주주 모두에게 이익이 돌아가는 구조가 나올 수 있도록 많은 부분을 고려하며 검토 중"이라며 "사업구조에 대한 정비를 마무리하고, 성공적인 임상3상 결과로 화룡점정을 찍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