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부가 인증한 '토종 유정란', 현대百 가면 볼 수 있다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2020.05.10 06: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현대백화점에서 판매하는 '황실 토종 유정란'. /사진=현대백화점현대백화점에서 판매하는 '황실 토종 유정란'. /사진=현대백화점




정부로부터 인증 받은 국내 1호 산란용 토종닭이 낳은 이른바 '황실 토종닭'이 낳은 달걀을 백화점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현대백화점은 업계 최초로 압구정 본점은 전국 15개 전 점포와 e슈퍼마켓에서 '황실 토종 유정란'을 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황실 토종 유정란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인증 받은 산란용 토종닭이 낳은 고품질 달걀이다. 현대백화점은 20여년 간 토종란 복원사업을 펼친 안인식 대표와 협업해 이번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 농가에서 생산한 달걀을 현대백화점이 100% 직매입해 마케팅과 판매를 담당하는 형태다.

실제 황실 토종 유정란은 사육환경 차원에서 일반란과 차별화된다.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1만3223㎡(약 4000평) 규모의 '황실토종닭농장'에서 5000수 가량의 토종닭을 자연 방목 사육하고 유전자조작 농산물을 사용하지 않은 고가의 유기농 사료를 먹인다.




현대백화점이 이번 상품을 출시하게 된 계기는 토종란 활성화를 위해서다. 토종닭이 낳은 계란은 일반란보다 맛과 영양이 뛰어나지만 토종닭은 사육이 어렵고 산란율도 낮아 상품화가 어렵다. 이에 최고 품질의 달걀을 생산하는 농가와 상생하는 차원에서 이번 사업에 뛰어들었단 설명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상품의 가격은 10입 기준 1만6000원으로 일반란과 비교해 3배 정도 비싸고 동물복지란보다도 가격이 높지만 동물복지인증 농장에서 토종닭이 생산한 만큼 품질과 신선도가 뛰어나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신선식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