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지지옥션배 시상식 9일 개최, 신사팀 3년 만에 우승컵 되찾았다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2020.04.09 19:2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신사팀 우승 기념 촬영. /사진=한국기원 제공신사팀 우승 기념 촬영. /사진=한국기원 제공




제13기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연승대항전 시상식이 9일 열렸다.

한국기원은 이날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시상식이 열렸다"며 "시상식에는 한국기원 임채정 총재와 지지옥션의 강명주 회장을 비롯해 메지온의 박동현 회장, 한국기원 양재호 사무총장, 차민수 기사회장 등이 참석해 우승팀 선수들을 축하했다"고 전했다.

강명주 지지옥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여러분들의 사랑 아래 지지옥션배가 13번째 막을 내리게 됐다"며 "올해 다시 시작하는 14기 대회는 유명 기사들이 더욱 애착을 갖는 그런 대회가 될 수 있도록 해보겠다"고 말했다.



지난 해 12월 10일부터 2월 18일까지 열린 본선에서 신사팀은 선봉에 나선 김기헌 7단이 2연승하며 포문을 열었다. 숙녀팀에선 강다정·송혜령 2단이 각각 2연승하며 반격했지만 신사팀 백대현 9단이 2연승을 이어갔고, 신사팀의 한종진 9단이 파죽의 5연승을 올리며 우승컵을 향해 앞서나갔다.

숙녀팀 최종 주자를 먼저 불러낸 신사팀은 '감독 겸 선수' 최명훈 9단이 숙녀팀의 최정 9단을 멈춰 세우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2007년 처음 시작한 지지옥션배는 지난해까지 숙녀팀이 1·4·6·8·9·11·12기까지 7차례 우승했다. 신사팀은 2·3·5·7·10기와 13기까지 6차례 우승하며 6-7로 차이를 좁혔다.

우승을 차지한 신사팀은 1억 2000만원의 우승상금을 지지옥션 강명주 회장에게 받았다. 또한 5연승을 거둔 신사팀의 한종진 9단은 400만원의 연승상금 주인공이 됐다.

한편 프로시상식에 앞서 열린 지지옥션배 어린이연승전 시상식에서는 2연패 후 3연승으로 역전 우승에 성공한 여자 영재팀에 60만원 상당의 부상이 수여됐다. 3연승 한 여자영재팀 김민서 어린이와 2연승을 거둔 남자영재팀 주현우 어린이에게는 경주 지지호텔 숙박권이 부상으로 주어졌다.

뒤이어 열린 지지옥션배 아마 연승대항전 시상식은 아마 숙녀팀을 7승 4패로 제압한 아마 신사팀에게 1000만원의 우승상금이 전달됐다. 아마 신사팀은 김희중·장시영·안재성이 각각 2연승을 하며 작년에 이어 다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4기 대회부터 아마추어 대회를 병행한 지지옥션배에서 아마 신사팀은 4·7·10·12·13기 대회를 우승했고, 아마 숙녀팀은 5·6·8·9·11기를 우승했다.

지지옥션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한 제13기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연승대항전'의 대회 총규모는 2억 4500만원이고 우승상금은 1억 2000만원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