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볼빨간사춘기, 음원 '사재기 의혹' 부인 "법적대응"

머니투데이 임지우 인턴기자 2020.04.08 14:1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가수 볼빨간사춘기 / 사진=김창현 기자 chmt@가수 볼빨간사춘기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가수 볼빨간사춘기 측이 음원 사재기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 쇼파르뮤직 측은 8일 스타뉴스 등에 "음원 사재기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며 "사재기 업체로 언급된 크리에이티브 회사는 전혀 알지 못하는 회사"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당 김근태 후보 측에 대해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언더 마케팅 회사 크리에이티브가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ID를 이용해 음원 차트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 날 볼빨간사춘기를 비롯해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 등의 가수들이 음원 순위를 조작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