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영 외교장관 통화…韓 "총리 쾌유 기원"·英 "진단키트 구매 요청"

머니투데이 권다희 기자 2020.04.06 20:5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화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2020.3.20/뉴스1(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화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2020.3.20/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도미닉 랍 영국 외교장관의 요청으로 전화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영국 내 다수의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는 데 대해 위로를 표명하고, 코로나19로 입원한 보리스 존슨 총리의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26일 주요국가 정상 중 처음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고열 등 증세가 지속돼 입원해 있다.

아울러 강 장관은 전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어려운 시기의 영국 국민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을 평가했다.



이에 랍 장관은 강장관의 위로에 감사를 표하고, 영국 내 코로나19 검사역량을 대폭 증대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한국산 진단 키트 구매 확대를 위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또 강 장관은 코로나19 방역에 만전을 기하면서도 필수적 인적교류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양국간 직항 유지 및 관련 협력을 지속할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와 관련, 랍 장관은 유지 중인 인천-런던간 직항편을 통해 최근 동남아 내 자국민 귀환시 많은 도움이 되었던 점을 평가하면서 양국간 직항편 유지 필요성에 공감했다. 지난 3일 라오스에 체류하던 영국 국민이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해 영국으로 돌아간 사례를 거론한 것이다.

이와 함께 양 장관은 양국이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극복하고, 기후환경협약당사국총회(COP26) 등을 통해 환경분야 협력을 심화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앞서 영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오는 11월 계획했던 COP26을 2021년 4월로 연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