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바이오株도 아닌데…'코로나 불경기' 비켜가는 기업 있다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20.03.31 05:1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종합)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장기화에 따라 세계 증시가 폭락한 3월19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19% 오른 1626.09으로 출발했지만 개장 직후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2020.3.19/뉴스1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장기화에 따라 세계 증시가 폭락한 3월19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19% 오른 1626.09으로 출발했지만 개장 직후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2020.3.19/뉴스1




코로나19 확산이 실물경기 침체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증권업계에도 반영되고 있다. 증권사들은 국내 증시 주요 종목 10곳 중 7곳의 실적 전망치를 한 달 새 잇따라 하향 조정했다.

30일 투자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컨센서스(3곳 이상 증권사의 전망치 평균)가 형성된 256개사의 올해 한 해 순이익 전망치는 110조4264억원이었다. 2월말까지만 해도 이들 기업의 순이익 전망치는 115조9065억원이었다. 한 달 사이에 4.7% 가량 눈높이가 낮아진 것이다. 같은 기간 매출(1985조원→1957조원)과 영업이익(159조원→151조원) 전망치도 각각 1%, 5% 하향조정됐다.



국내증시 주요 종목 10곳 중 7곳꼴로 눈높이 하향


주요 종목 중 삼성전자 (51,300원 100 +0.2%)의 올해 순이익은 2월 말까지만 해도 31조원으로 예상됐으나 최근 기준 순이익 컨센서스는 30조752억원으로 3% 가량 낮아졌다. SK하이닉스 (83,400원 200 -0.2%)(-2.9%, 이하 순이익 전망치 한 달간 조정비율) LG화학 (398,500원 2500 +0.6%)(-9%) 현대차 (102,000원 2000 +2.0%)(-8.9%) LG생활건강(-4.2%) 삼성SDI(-7.1%) 등도 한 달 새 실적 기대감이 사그라든 종목들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올해 흑자전환이 기대되던 삼성중공업 (5,960원 980 +19.7%), 하나투어 (41,400원 300 +0.7%), CJ CGV (24,600원 650 +2.7%) 등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대비 적자 규모가 축소되는 데 그칠 것으로 평가됐다. 2월 말 대비 순이익 전망치 하향조정폭이 큰 종목으로는 모두투어 (12,700원 150 +1.2%)(-61.6%) 동국제강 (4,435원 145 +3.4%)(-60.1%) 파라다이스 (14,500원 200 -1.4%)(-37.1%) 한국전력 (21,700원 50 -0.2%)(-34%) 메디톡스 (165,300원 9400 -5.4%)(-31.8%) SK이노베이션 (123,000원 1000 -0.8%)(-29.1%) S-Oil (73,000원 200 +0.3%)(-27.6%) 한진 (53,800원 1000 -1.8%)(-23.5%) 현대제철 (22,050원 450 +2.1%)(-23.3%) 현대중공업지주 (288,000원 7000 +2.5%)(-21.5%) 등이 있다.



바이오株도 아닌데…'코로나 불경기' 비켜가는 기업 있다


256개사 중 39개사, '코로나 폭락장세'에서도 전망치 상향




그럼에도 최근 한 달 사이에 되레 실적 전망치가 오른 종목들도 적은 비율이지만 존재했다. 에프앤가이드 집계 결과 최근 한 달 새 실적 전망치가 오른 종목은 256개사 중 39개사였다. 이 중 셀트리온헬스케어 (93,100원 1000 -1.1%)의 올해 순이익 전망치는 2월 말 시점의 1393억원에서 최근 1804억원으로 29.5% 상향조정됐다. 분자진단 업체로 최근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로 주목을 받은 씨젠 (111,300원 5400 -4.6%)도 최근 한 달 사이 순이익 전망치가 23.3% 상향조정됐다. 이외에 녹십자 (141,500원 1500 -1.1%)(+4.8%) 셀트리온(+3.6%) 유한양행(+2.6%) 등도 순이익 전망치가 오른 종목군에 이름을 올렸다.


제약·바이오 및 헬스케어 업종이 아닌 종목들 중에서도 실적 전망치가 상향된 종목들이 눈에 띈다. NAVER (234,000원 3000 -1.3%)의 최근일 기준 올해 순이익 전망치는 7929억원으로 2월 말 당시의 전망치(6417억원) 대비 23.6% 상향됐다. 광고 매출이 감소하더라도 전자상거래 및 웹툰 등 부문에서의 실적이 개선되는 등 긍정적인 부분이 더 크다는 등 평가가 나오고 있다. SKC (58,800원 -0)도 화학 부문의 부진은 불가피 하겠지만 지난 해 인수한 KCFT로부터의 전기차 배터리용 동박 생산 사업부문의 성장세가 실적에 보탬이 될 것이라는 등 이유로 최근 한 달간 순이익 전망치가 10.1% 상향됐다. 이외에 현대위아 (38,100원 150 +0.4%)(+9.3%) 및 반도체 장비주인 테스 (23,850원 50 -0.2%)(+7.8%) AP시스템 (9,100원 530 +6.2%)(5.7%) 등이 한 달 사이에 순이익 전망치가 상향됐다.

일회성 요인으로 실적 전망치가 상향된 종목들도 물론 있었다. LG상사 (16,150원 450 +2.9%)의 올해 순이익 전망치는 2월 말 시점에서는 940억원에 불과했으나 최근 한 달 사이에 1825억원으로 94.2% 상향조정됐다. 매출과 영업이익 전망치 상향조정 비율은 각각 1.2%, 0.3%에 불과했지만 2월 중 발표된 중국 북경 트윈타워 매각에 따른 자금유입 기대감 때문으로 보인다. SK네트웍스 (5,390원 100 +1.9%)도 최근 한 달 사이에 매출 및 영업이익 전망치가 되레 각각 2.8%, 7.1% 줄었으나 순이익 전망치는 61.8% 증가했는데 이 역시 직영 주유소 매각에 따른 이익이 반영됐기 때문이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