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키움운용, 국내 최초 구독경제에 투자하는 펀드 출시

머니투데이 조준영 기자 2020.03.30 11:1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키움투자자산운용이 30일 구독 비즈니스를 도입한 기업주식에 집중 투자하는 '키움 글로벌 구독경제 증권투자신탁(H/UH)[주식]' 상품을 신규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소비의 트렌드가 제품을 구매해 소유하는 상품경제(commodity economy)에서 상품과 서비스를 경험하는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로 전환되는 추세다. 구독 비즈니스에서 소비자는 기업에 회원으로 가입해 정기적인 구독료를 지불하고 이에 따라 일정 기간 동안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키움운용에 따르면 젊은 소비자들은 단가가 높은 상품을 구매하는 것에 경제적 부담을 느끼며 구매한 자산의 가치 하락에 예민하다. 그러면서도 최신 트렌드엔 민감하고 즉각적으로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받길 원한다. 이에 비교적 소액을 정기적으로 지급하면서 상품 혹은 서비스를 구독하는 소비를 선호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넷플릭스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가 인기를 끌면서 양질의 재화 및 서비스의 구독을 원하는 소비층이 늘어나고 있고 이에 콘텐츠 기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에서 구독경제 모델을 도입한 신규 비즈니스를 계획하고 있다.

이번 '키움 글로벌구독경제 펀드'는 구독 비즈니스를 도입한 기업 중 초기 시스템∙설비 투자를 마치고 매출이 쌓이는 추세로 전환되어 수익성장률이 가속화되고 있는 기업을 선별하여 투자한다.


이 펀드의 예상 편입종목으로는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등 소프트웨어를 구독모델로 제공하는 어도비(Adobe) △Office 365, Azure, Dynamics 365 등 클라우드 서비스에 구독모델을 도입한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구독자에게 무제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넷플릭스(Netflix) △고가의 전자제품을 장기렌탈 구독모델로 제공하는 웅진코웨이 등이 있다.

키움투자자산운용 관계자는 "구독 비즈니스는 소비자 측면에는 짜임새 있는 소비를 계획할 수 있고 공급자 측면에서도 예측 가능한 꾸준한 매출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수요와 공급 양 측면에서 관심 받고 있는 분야"라며 "구독 비즈니스는 가입자수, 매출규모 등이 꾸준하게 늘어나고 있는 미래 유망 산업군이기 때문에 키움 글로벌 구독경제 펀드 가입을 통해 구독경제 사업을 운영하는 기업에 대한 장기투자로 자본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