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러다 내년 주총은 광화문광장에서…" 국민주 굳힌 삼성전자

머니투데이 임동욱 기자, 정인지 기자 2020.03.27 04:3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종합)

코스피가 전 거래일 대비 18.52포인트(1.09%) 내린 1686.24로, 코스닥이 10.93포인트(2.16%) 오른 516.61에 마감한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돼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코스피가 전 거래일 대비 18.52포인트(1.09%) 내린 1686.24로, 코스닥이 10.93포인트(2.16%) 오른 516.61에 마감한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돼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전자가 개인 투자자들의 급격한 매수세에 ‘국민주식’으로 자리를 굳혔다. 삼성전자가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높아지면서 ‘망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커진 덕분이다.

개인투자자들이 삼성전자에 대거 투자하면서 ‘내년 주총은 광화문 광장에서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온다. 실제 최근 새로 계좌를 만든 투자자 10명 중 6명은 삼성전자 주식을 매매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최근 투자자들이 영업점을 방문해 계좌를 신규 개설하거나 온라인을 통해 비대면으로 계좌를 만드는 건수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일부 영업점은 번호표를 배포해야 할 정도로 고객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달 간 삼성증권 지점을 방문해 대면 방식으로 계좌개설을 한 고객은 올해 들어 1만1000명에 달한다. 비대면 계좌개설 증가는 더욱 두드러진다. 지난 2월24일부터 이달 25일까지 한달 간 비대면 방식으로 계좌를 만든 신규고객수는 10만명이 넘는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비대면 고객이 20~30대에 몰려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삼성증권은 40~50대를 포함한 전 연령대에서 비교적 고른 분포를 보인다”며 “2030 고객 비중은 절반 이하”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비대면 계좌는 이벤트 등으로 개설은 하지만 실제 거래하는 비율은 높지 않은데, 이번 최근 한달 간 개설된 비대면 계좌의 절반 가량이 실제 거래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신규계좌 개설 열풍의 배경에는 삼성전자가 있었다. 3월 주식거래 내용을 살펴보면, 삼성증권 신규 비대면 고객의 61%가 삼성전자를 한번이라도 매매한 경험이 있었다. 또 같은 기간 지점을 통해 계좌를 만든 신규고객 중 삼성전자를 사고 판 적이 있는 고객은 68%에 달했다.


2018년 주식 분할 전까지 삼성전자는 1주당 150만원에 육박하는 ‘황제주’였다. 삼성전자는 주식 분할 이후 4만~5만원대로 낮아졌고 개인들이 투자하기에 부담 없는 금액으로 낮아졌다.

게다가 한국 주식 투자자들은 2008년 미국 금융위기, 2011년 유럽 재정위기 때주식 시장이 급락했다 반등했던 경험을 갖고 있다. 증시전문가들은 “개인들이 저가 대형주를 위주로 매수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라면서도 “증시 변동성은 지속될 것으로 보여 장기 투자 관점에서 매수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