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日도 비상' 한신 후지나미, 코로나 의심 증세... 검진 대기

스타뉴스 박수진 기자 2020.03.26 12:4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 나섰던 후지나미. /AFPBBNews=뉴스1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 나섰던 후지나미. /AFPBBNews=뉴스1




일본 야구 국가대표에도 뽑히기도 했던 한신 타이거즈 우완 투수 후지나미 신타로(26)가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 19) 의심 증세를 보여 즉각 격리됐다.

일본 스포니치 아넥스와 데일리 스포츠 등 복수 언론은 26일 일제히 "후지나미가 코로나로 의심되는 증상으로 곧바로 격리됐다. 발열이나 기침은 하지 않지만 며칠 전부터 후각을 느끼지 못했다. 현재 검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에 따르면 후지나미는 지난 24일부터 몸 상태에 이상을 느껴 곧바로 병원을 찾았다. 25일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았다. 한신 구단은 이 사실을 26일에야 알렸고 예정된 2군 연습 경기를 취소시켰다. 전 선수와 구단 관계자에게 출근 대신 자택 대기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일본 프로야구에도 결국 코로나 의심 환자가 발생하고 말았다. 후지나미의 진단 결과가 초미의 관심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