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교회 욕보이지 마라" 총리사과 요구한 개신교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2020.03.25 22:22
의견 6

글자크기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22일 오전 서울의 한 교회에서 송파구청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장예배 점검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자치구와 함께 이동순회점검반을 편성해 입장 전 발열·기침·인후통 등 증상유무 확인,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예배시 신도 간 2m 이상 거리 유지, 식사 제공 금지 등 7대 수칙이 잘 지켜졌는지 점검한다. 2020.3.22/뉴스1(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22일 오전 서울의 한 교회에서 송파구청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장예배 점검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자치구와 함께 이동순회점검반을 편성해 입장 전 발열·기침·인후통 등 증상유무 확인,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예배시 신도 간 2m 이상 거리 유지, 식사 제공 금지 등 7대 수칙이 잘 지켜졌는지 점검한다. 2020.3.22/뉴스1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정부가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추진하는 행정조치를 비판하고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있다.

한교총은 25일 공동대표회장 김태영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총회장), 류정호 목사(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문수석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 명의로 '총리는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교총은 성명에서 "정부는 실제 감염위험이 있는 여타의 시설에 대해 관리 감독을 강화하지 않으면서 마치 정통 교회가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해 선한 기독교인들의 명예를 훼손하면서까지 정치 행위에 집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2일 주일에는 몇몇 지역에서 공무원과 경찰까지 동원해 예고 없이 교회를 방문해 온라인 예배를 준비하는 예배자들을 감시하고 방해했다"면서 "이는 역사상 유래 없는 교회에 대한 불신과 폭력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정부는 '공정'을 표방하면서도 국내 모든 상황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는 규정을 교회에만 적용함으로써 스스로 공정 정신을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3.23/뉴스1(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3.23/뉴스1
앞서 정세균 총리는 21일 대국민 담화에서 "코로나19 확산억제를 위해 종교시설과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운영을 15일간 중단해달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또 "준수사항을 지키지않으면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고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으면 시설 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적극 취하겠다”고 공개적으로 경고했다.

그럼에도 하루 뒤인 22일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 교회 등 몇몇 교회들이 주일예배를 강행하자 서울시와 자치구가 현장점검에 나섰고 교회 인근 주민들도 감염을 우려해 항의집회를 열었다.

한교총은 이에대해 "총리는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고, 취소하라"며 "우리는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봉쇄 없이 ‘자발적 참여’와 ‘불편 감내’라는 민주적 방식에서 벗어나, 강요와 처벌을 앞세운 독재적 방식으로 회귀하고 있음을 극히 우려한다"고 밝혔다.

한교총은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한국 교회가 정부 정책에 적극 협조해 왔고, 교회 내 집단감염은 10여 건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장인 김태영 목사는 24일 산하 교회와 신도에 보낸 목회서신에서 "정부 당국자들에게 엄중히 경고한다. 더 이상 공권력과 행정적인 권한으로 교회를 욕보이지 말라"고 했다.

이에대해 온라인상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교인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정부가 개신교를 탄압한 것도 아니고 바이러스 창궐을 방지하기 위해 영상예배 권장과 함께 2미터 거리두기를 당부했지만 여전히 그렇지 않은 곳들이 많지않느냐"고 비판했다. 또다른 시민도 "교회가 감염의 온상이라는 이미지는 교회의 잘못된 판단으로 스스로 만든 이미지이며 총리에 사과요구도 국민정서와 전혀 맞지않는 부끄러운 행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