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공직자 재산공개]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 원장, 고위 공직 통틀어 재산 1위… 179억원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2020.03.26 09: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자 및 자녀 보유 토지와 건물 재산 높아…강현화 세종학당재단 이사장 68억원으로 공직 단체 9위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 원장<br>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 원장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기관인 한국영상자료원 주진숙 원장이 고위 공직을 통틀어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발표된 '2019년 정기재산변동공개내역'에 따르면 주 원장의 지난해 신고 재산액은 179억 3160만 5000원이다. 2위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보다 40억원 이상 많았다.

주 원장의 재산은 전년보다 1억 2268만 6000원 증가한 것으로, 배우자와 자녀가 보유한 토지가 상승이 주요 원인이었다.



주 원장의 배우자와 자녀가 보유한 대지와 임야 등 토지는 기존 82억 5184억 5000만원에서 2억가량 오른 84억 3735억 7000만이었으며 금융기관 채무와 건물임대 채무 등에서 1억 2000만 정도 줄었다.

주 원장의 건물 신고액 90억 7346만 7000원은 전년과 동일했다. 가족 예금은 모두 6000원만원 정도 오른 6억 6046만 4000원에 신고됐다.

공직유관단체에서도 주 원장은 재산 신고액 1위를 지켰고 문체부 산하기관인 세종학당재단 강현화 이사장이 68억 9545만 1000원으로 9위에 올랐다.


강 이사장의 재산은 전년보다 14억 629만 9000원 늘었다. 배우자가 소유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단독주택이 12억 5000만원 올라 24억 2004만 1000원의 가격을 형성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9억 6180만 3000원에서 20억 8076만원으로 1억 2525만 7000원의 재산이 증가했다. 급여에 따른 소득 증가가 주요 요인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