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공직자 재산공개]김현미 장관 9억2465만원… 후원기부금 등 줄어

머니투데이 송선옥 기자 2020.03.26 00: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1월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21대 총선 불출마 선언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1월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21대 총선 불출마 선언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재산이 9억2400여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후원 기부금이 감소하고 금융채무가 증가하면서 전년보다 재산이 약 4600여만원 정도 줄었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 게재한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 공개내역’을 보면 김 장관은 총 9억2465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전년 9억7144만원에 비해 4679만원 줄어든 금액이다.

김 장관이 거주중인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덕이동 아파트(146㎡)의 현재가액은 5억3083만원으로 전년과 같았다.



김 장관은 지난해 2월 남편인 백모씨의 명의로 돼 있던 연천 주택(92㎡)을 팔고 1주택자가 됐다. 해당주택은 팔았지만 해당주택 밭과 도로용지 등의 가액은 1억669만원으로 신고됐다.

김 장관 본인과 배우자 두 아들의 예금이 총 6871만원으로 전년 6486만원보다 400만원 정도 늘었다. 김 장관은 “보험누적금이 늘고 상조계약 해지 등으로 예금액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정치자금의 수입과 지출을 관리하는 계좌의 예금은 1억695만원으로 전년 1억6102만원으로 5000만원 넘게 감소했다.


정치자금 수입·지출 관리계좌 예금은 전전년 8917만원에서 전년 1억6102만원으로 2배 가까이 늘었는데 이번엔 감소한 것이다. 김 장관이 지난 1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것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후원 기부금이 감소하고 의정활동과 국회의원 사무실 운영유지 지출로 예금이 줄었다고 밝혔다.

채무는 7078만원에서 1억1469만원으로 4000만원 가량 늘었다. 친인척간 5000만원 상당의 채권이 발생하면서 금융채무가 증가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