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공직자 재산공개]'땅·집부자' 김상균·권병윤…갖고만 있었는데 억억↑

머니투데이 문영재 기자 2020.03.26 00: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 89.6억…권병윤 교통공단 이사장 44.6억 신고

[공직자 재산공개]'땅·집부자' 김상균·권병윤…갖고만 있었는데 억억↑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사진)이 국토교통부와 산하기관 고위직을 통틀어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고 자산총액은 지난해보다 7억원 늘어난 89억원대다. 과거 상속받은 토지·건물 보유만으로 1년새 자산이 추가로 불어났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김 이사장의 재산은 89억6394만원이다. 전년보다 7억4768만원 늘었다. 재산이 공개된 국토부·산하기관 고위직 가운데 단연 1위다.

상가·아파트·복합건물 등 김 이사장과 배우자, 장남이 보유한 건물가액이 47억886만원으로 전년(44억2495만원)보다 3억원 가까이 증가했다. 김 이사장은 경기 고양시 덕양구에 주택과 상가로 이뤄진 복합건물과 창고, 상가 등을 갖고 있다. 서울 성동구 상왕십리동 아파트는 부부 공동명의로 보유 중이며 장남 명의로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 상가가 있다.



김 이사장이 소유한 토지도 2억2100만원 불어나 32억1307만원에 달했다. 경기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일대에 대지와 답, 도로 등을 갖고 있다. 김 이사장과 배우자, 모친, 장남이 가진 예금액도 전년보다 2억원 늘어 13억4145만원으로 나타났다. 김 이사장은 경기 용인의 골프장 회원권(4500만원)을, 배우자는 정선태양광 발전설비(1억1250만원)를 보유하고 있다.

권병윤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44억6854만원을 신고했다. 권 이사장의 재산은 전년(34억3859만원)보다 10억원 이상 증가했다. 권 이사장은 경기 평택·안성시 등의 토지(11억2058만원)와 서울 강남구 아파트(17억8000만원) 등 건물(33억7000만원)을 갖고 있다.

손병석 한국철도(코레일) 사장은 25억3187만원을 신고했다. 전년(21억9505만원)보다 3억3681만원 늘었다. 손 사장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 등 건물(26억9000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철도 정왕국 부사장과 강성수 상임이사는 각각 15억6334만원, 3억4274만원을 신고했다.


SRT(수서고속철도) 운영사 (주)SR 권태명 사장의 재산총액은 9억5022만원이다. 권 사장과 배우자, 차녀, 장남의 예금액이 6억7036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우종 도로공사 상임감사위원은 전년보다 1억2344만원 늘어난 12억5990만원을 신고했다. 이 상임감사위원은 배우자와 함께 토지(7억6494만원), 아파트·단독주택(3억7169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