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조주빈 "손석희· 김웅에 사죄" 왜?…사기 혐의에 '눈길'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2020.03.25 08:47
의견 3

글자크기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수십명의 여성을 성 착취한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조주빈(25)의 얼굴이 공개됐다. 조주빈이 검찰에 송치되며 '손석희, 윤장현, 김웅'을 언급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조씨는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마스크를 벗은 모습을 드러냈다. 호송차에 올라타기 전까지 고개를 들고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씨는 '피해자에게 할 말 없냐'는 질문에 "손석희 사장, 윤장현 시장, 김웅 기자 등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이날 조주빈이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시장, 프리랜서 기자 김웅 등 특정 인물을 지목한 이유에 대해서는 의문이 쏠린다. 경찰에서는 이들을 언급한 이유에 대해 '모르겠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성 착취물 제작·유포 혐의 외에도 지난해 12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1500만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다.

여기에 윤 전 시장과 김 기자가 얽혀 있다면 이날 조씨의 발언은 납득이 간다. 조씨가 윤 전 시장의 정보를 빌미로 김 기자를 상대로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손 사장을 언급한 이유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혹이 남는다. 손 사장과 김 기자는 지난해 1월 갈등을 빚었다는 사실 외에는 공통 분모가 약하기 때문이다.


당시 김 기자는 손 사장이 마포구 한 술집에서 자신을 폭행했다며 고소했고, 손 사장은 공갈미수·협박으로 응수했다.

검찰은 올해 1월 손 사장에 대해 폭행 및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상 보도금지의무위반 혐의로 약식명령을 청구하고 김 기자는 공갈미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