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서준·블랙핑크 제니…'셔켓' 트렌디하게 입는 법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0.03.24 00: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셔츠와 재킷을 결합한 셔켓, 오버핏으로 셔츠, 터틀넥, 원피스 등에 레이어드하기 좋아

배우 박서준, 그룹 블랙핑크 제니 /사진=인스타그램, 젠틀몬스터배우 박서준, 그룹 블랙핑크 제니 /사진=인스타그램, 젠틀몬스터




일명 '셔츠 재킷'으로 알려진 '셔켓'이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셔켓은 셔츠(Shirts)와 재킷(Jacket)의 합성어다. 셔츠처럼 깃과 단추가 있지만 두께가 도톰해 재킷처럼 단추를 열거나 잠궈 입을 수 있는 아우터다. 요즘처럼 일교차가 10도 가량 나는 간절기에 입고 벗기 좋다.

티셔츠 위에 셔츠를 걸쳐 입는 룩을 모범생 스타일의 '너드 룩'이라고 한다면 일반 셔츠가 아닌 셔켓을 활용하면 트렌디한 스트리트 웨어로 연출할 수 있다.



소재나 핏에 따라 사무실에서도 입을 만큼 깔끔한 스타일링도 가능하다.



◇셔켓 안에 셔츠 레이어드


/사진=배우 박서준, 그룹 블랙핑크 지수 인스타그램, 자크뮈스 2020 S/S 컬렉션/사진=배우 박서준, 그룹 블랙핑크 지수 인스타그램, 자크뮈스 2020 S/S 컬렉션
셔켓을 멋스러운 스트리트 웨어로 코디하고 싶다면 얇은 셔츠 위에 걸쳐보자. 다른 색 또는 패턴의 셔츠와 셔켓을 레이어드하면 머플러를 했을 때 처럼 멋스러운 분위기가 살아난다.

배우 박서준은 오버핏 셔켓에 스웨트팬츠와 운동화를 매치했다. 후즐근해 보일뻔 한 스웨트팬츠가 멋스러운 셔켓으로 '꾸안꾸'(꾸미지 않은 듯 꾸민) 룩이 됐다.

자크뮈스는 2020 S/S 컬렉션 피스로 다양한 셔켓을 선보였다. 주로 단색 셔켓 안에 패턴 셔츠를 레이어드해 은근한 화려함을 더했다.



◇단추 채우면 점프슈트처럼


/사진=젠틀몬스터, 자라/사진=젠틀몬스터, 자라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는 최근 셔켓과 같은 색의 팬츠를 매치한 공항 패션을 선보였다. 제니는 단추를 모두 풀고 안에 받쳐 입은 흰색 티셔츠가 드러나게 해 캐주얼한 슈트 룩으로 연출했다.

셔켓은 모두 오버핏만 있지 않다. 허리선을 살짝 감추는 길이의 셔켓은 하의를 같은 소재와 색으로 맞춰 입으면 더욱 멋스럽다. 가죽, 데님, 면 등 다양한 소재로 활용해 볼 수 있다.



◇평범한 줄 알았는데…'시선강탈' 포인트


/사진=자크뮈스 2020 S/S 컬렉션, 자라, 배우 기은세 인스타그램/사진=자크뮈스 2020 S/S 컬렉션, 자라, 배우 기은세 인스타그램
날이 조금 더 더워지면 리넨 소재가 함유된 셔켓을, 요즘처럼 쌀쌀한 바람을 막기 위해선 스웨이드 또는 합성가죽 소재의 셔켓을 추천한다.

잘 고른 셔켓은 열 액세서리 못지 않다. 원피스 위에 오버핏 셔켓을 걸치면 멋스러운 젯셋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최근 트렌드인 가죽 치마나 바지에도 어울린다. 검정 가죽 아이템에는 밝은 베이지 색상의 셔켓을 걸쳐 보자. 자라가 선보인 룩처럼 셔켓의 윗단추만 채워 멋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평소 오버핏을 즐겨 입지 않는다면 벨티드 디자인도 있다. 셔츠 깃이 다소 답답하게 보인다면 터틀넥을 레이어드해 목선을 강조할 수 있으니 참고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