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로나19로 기업 10곳 중 8곳 R&D 활동 타격…“투자 줄이겠다” 47.7%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0.03.19 15: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산기협, 코로나19 위기 대응 기업 R&D 활동 실태조사 발표

자료=산기협자료=산기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내 기업의 약 80%가 R&D(연구·개발) 활동이 위축되거나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기가 둔화됨에 따라 R&D 투자 및 연구인력 채용을 축소하는 분위기여서 기업 R&D 전반의 위축이 우려된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이하 산기협)가 지난 11일부터 6일간 연구소 보유 기업 1490개사(대·중견기업 58개, 중소·벤처기업 1432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위기상황에 대응한 기업 R&D 활동 실태조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먼저 코로나19 사태가 R&D에 미친 영향을 묻는 질문에서 전체 응답기업의 79.8%(1189개사)가 “부정적 영향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또 응답기업의 47.7%가 올해 R&D 투자를 축소할 계획이며, 41.3%가 연구원 채용을 줄일 예정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기업의 경영 환경이 악화 되고 자금이 부족해지면서 R&D 과제를 중단 혹은 축소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기업은 42.7%에 이른다. 이어, R&D에 사용되는 재료·부품 등의 공급난으로 인한 차질(35.8%), 소속 연구원의 자가격리·감염 등으로 연구인력 공백 발생(26%) 순으로 애로사항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산기협자료=산기협
이번 조사에 응답한 기업들은 코로나19로 인한 R&D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정부의 한시적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특히 기업들은 국가R&D지원사업 참여 기업의 현금 부담률 완화(72.8%), 과제기간의 한시적 연장(64.6%), 연구계획 변경 허용(4.0%) 등을 주문했다. 또 매출감소 등 경영난으로 투자 여력이 감소한 만큼 R&D자금 지원(67.8%), R&D 비용에 대한 세액공제율 상향 조정(58.9%) 등을 요청했다. 개별의견으로 감염병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신약후보물질 등에 대해 조속한 임상시험 승인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이와 함께 중장기적으로는 국가가 비용을 부담하고 기업이 R&D를 수행하는 ‘사회문제해결형 R&D 개발 사업’ 확대(55.3%)와 온라인으로 비대면 R&D 협력을 지원하는 종합 플랫폼 구축(51.3%) 등이 대책으로 꼽혔다.

마창환 산기협 상임부회장은 “이번 조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로 인해 기업의 미래를 준비하는 R&D 활동도 제약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번 경우와 같은 상황에서도 R&D가 작동할 수 있도록 디지털 기반의 R&D 협력 플랫폼 등의 구축 방안을 지금부터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