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부, '코로나19' 관광업계 특별융자 2주 안에 지급한다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2020.03.19 09:3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여행·관광업계 피해 반영해 금융 지원 규모 총 3000억 원으로 2배 확대하고 절차도 개선

정부, '코로나19' 관광업계 특별융자 2주 안에 지급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월부터 시행 중인 관광업계 대상 긴급 금융 지원(관광진흥개발기금 융자)을 2배 확대하고, 2주 이내에 모든 조치가 완료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절차를 개선한다.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국내 여행·관광업계가 초토화된 데 따른 조치다.

19일 문체부는 담보력이 취약간 관광업계를 대상으로 신용보증을 통해 최대 2억 원까지 지원하는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1000억 원으로 확대하고, 기존 관광진흥개발기금 융자의 1년간 상환유예 규모도 1000억 원에서 2000억 원으로 늘려 총 30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 달 만에 500억 원 동나, 500억 추가 투입


문체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임에 따라 업계 경영난 해소에 당초 자금 공급 규모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이번 조치를 시행했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달 17일 500억 규모의 무담보 특별융자 실시를 밝히고 업계로부터 신청을 받아왔다.

하지만 신청 한 달 만에 업계 자금 신청이 몰리면서 당초 상한선인 500억 원으로 부족하게 됐다. 문체부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신용보증부 특별융자에 총 795개 업체가 464억 원을 신청했다. 여행업계 사업체가 640개로 전체 신청건수의 80%, 신청액 규모의 76%(약 354억 원)를 차지했다. 인·아웃바운드 여행길이 막히며 영세업체가 많은 여행업계가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기존 융자 자금 상환 유예에 대한 수요도 높았다. 13일 기준 총 326개 업체로부터 832억 원의 신청이 쏟아졌다. 현재까지 277개 업체에 약 561억 원의 상환유예가 결정됐고, 지속적인 심의를 거쳐 신청 업체 대부분이 1년 간 상환을 유예받을 예정이다. 이번 조치에 가장 비중을 차지하는 업종은 호텔업으로 총 193개 업체에서 468억 원이 결정, 전체 수혜규모의 83.5%를 차지했다.



특별융자, 평균 2주 내에 신속하게 처리한다


무엇보다 문체부는 신용보증재단, 농협은행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해 특별융자를 신속히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둔다. 특별융자의 경우 통상 1~2주 내에 비교적 신속한 결정이 이뤄지는 상환유예와 달리 보증신청에서 융자금 지급에 이르기까지 상당한 시일이 걸린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실제 여행업계의 경우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라 당장 운용할 자금이 없어 수 개월이 걸리는 융자금 지급까지 버티지 못한다는 목소리가 컸다.


이에 신용보증재단을 통한 주요 지역 재단 영업점의 신용보증 신청·처리 관련 인력을 보강하고, 농협은행 지점에도 신용보증 접수 대행 창구를 확대 설치한다. 늦어도 다음 주부터 전국 모든 농협 지점 1138개소에서 신용보증 신청을 접수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 당초 매주 1회 실시하던 신용보증 승인 및 융자 자금 공급을 지난 2일부터 주 2회로 확대, 자금 공급을 평균 2주 내외의 기간 안에 마칠 수 있도록 개선했단 설명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규모를 확대한 이번 추가 지원을 통해 더 많은 업계에 자금 지원이 골고루 이뤄져 어려운 시기를 버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향후에도 어려운 업계에 필요한 자금이 신속히 공급될 수 있도록 지속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