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중동·남미 등에 韓위성 수출한다 …5년간 200억 지원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0.03.16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과기정통부, ‘위성수출 활성화 지원 사업’ 실시

천리안2B호/자료사진=항우연천리안2B호/자료사진=항우연




정부가 우주 산업 육성을 위해 위성 해외 수출을 올해부터 본격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우주부품 국산화 및 수출 활성화를 위한 ‘위성수출 활성화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에 올해 40억을 투입하고, 향후 5년간 약 20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우리나라는 2018년 기준 위성관련 수출액이 231억 원 정도에 그친다. 지난 30년간 위성을 개발해 왔고, 소형 위성 중심으로 선진국 수준의 가격 경쟁력도 갖춘 기술 수준에 비해 수출실적은 저조한 상황이다.



‘위성 수출 활성화 지원사업’ 주요 내용을 살펴 보면 먼저 우리의 위성기술 및 경쟁력을 고려해 중동과 동남아, 남미 등 후발 우주 개발국에 집중한다.

이들 국가는 위성 완성체 뿐만 아니라, 위성영상을 활용한 화산 폭발전조지형 탐지와 같은 사회문제 해결 솔루션 등의 제공을 희망함에 따라 개도국에 공통적으로 적용 가능한 솔루션을 중심으로 소프트웨어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내 위성의 최하위 부품인 소자급 부품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높은 가격과 납기지연은 수출 장애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사용빈도가 높고 가격이 고가인 소자급 부품을 선별, 국산화 R&D를 지원할 계획이다.

위성의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월 개소한 우주부품시험센터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을 통해 위성 완성체, 부분품에 대한 우주환경 시험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권현준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그동안 위성수출을 위한 국가차원의 지원이 없어 기업이 수출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며 “올해 신규 추진하는 동 사업을 통해 기업이 수출경쟁력을 확보하고 수출 확대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우주산업 규모는 정부 예산을 제외한 2774억 달러(약 337조원, 2018년 기준)로 지난 10년간 약 2배 확대됐다. 위성 보유국도 73개국(2018년 기준)로 늘었다. 향후 10년간 현재 운영 중인 위성의 3배에 달하는 약 6000기의 위성이 개발될 전망이다. 위성 수출 시장이 급격히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