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로나19 구급 출동 급증에 이송대원 공백 우려..."신고시 미리 증후 알려야"

머니투데이 오세중 기자 2020.02.26 10:0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전담구급대가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이송, 병원에 도착하고 있다./사진=서울시 제공전담구급대가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이송, 병원에 도착하고 있다./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코로나19 관련 의심·상담 신고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119구급대의 출동 건수도 증가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하게 늘면서 상담신고 건수도 2월 1주차 414건, 2주차 573건, 3주차 1668건으로 급증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월 27일부터 감염병 위기 경보가 경계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감염병 이송지원팀을 가동하고 있으며, 서울시 전역에서 총26개의 감염병 전담 119구급대를 긴급편성·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관련 119신고 시 서울종합방재센터에서는 이송 대상자의 발열 여부, 해외방문 이력 등을 확인하고 있으며, 보호복 등을 착용한 전담 구급대가 현장 출동해 이송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문제는 코로나19 의심으로 신고하지 않을 경우 일반 구급대가 투입되고, 이후 코로나19 의심환자로 분류될 경우 동승한 구급대원도 자가격리에 들어가 인력 공백이 생길 수 있다는 것.

119전담구급대원이 감염관리실 소독에 나서고 있다./사진=서울시 제공119전담구급대원이 감염관리실 소독에 나서고 있다./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119신고 당시에 이송 대상자의 세부정보 등이 제공되지 않아 일반환자로 분류되는 경우 일반구급대가 출동한다"며 "이송 과정이나 병원 진료단계에서 코로나19 의심으로 분류돼 검체검사를 실시할 경우에는 이송한 구급대원은 별도 시설에서 확진결과가 발표될 때까지 격리조치 된다"고 밝혔다.

이 경우 구급대원이 격리 해제될 때 까지 해당 지역에서는 인근 구급대가 담당하게 돼 신속한 응급환자 이송에 공백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고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을 때에는 먼저 1339로 신고해 상담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담구급대가 투입돼야 구급대 출동 공백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시민 안전을 위해 전담구급대 확대 운영 등 긴급대책을 마련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감염병 조기종식 및 119구급대 공백을 막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시민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