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로나 공포'에 떠는 증시…언제 끝날까

머니투데이 유희석 기자 2020.02.24 07:3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개장전]

(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23일 부산 동래구 온천교회 입구에 신천지 출입 관련 문구가 붙어있다. 부산시가 동래구에 거주하는 200번째 확진자인 19세 남성 동선을 파악한 결과 지난 19일 온천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2020.2.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23일 부산 동래구 온천교회 입구에 신천지 출입 관련 문구가 붙어있다. 부산시가 동래구에 거주하는 200번째 확진자인 19세 남성 동선을 파악한 결과 지난 19일 온천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2020.2.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리에 오가는 사람이 드물어 텅 비었었다. 가게는 문을 닫았고, 학교도 휴교했다, 마스크는 동났고, 집집이 비상식품을 쟁이기 시작했다. 코로나19(신종코로나 감염증)가 덮친 한국의 모습이다.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고 사망자도 계속 발생하면서 자본시장도 '공포의 구간'에 들어섰다. 원/달러 환율이 가파르게 오르며 1200원을 웃돌았고, 국채 3년물과 10년물 금리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코스피는 지난주 2160선을 겨우 방어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일주일 만에 20배 증가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23일 오후 광주 북구 우치공원 관계자들이 놀이공원을 방역 소독하고 있다.  이날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26번 확진자 A씨(30)의 친구 B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20일 우치공원을 방문 2시간가량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2020.2.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23일 오후 광주 북구 우치공원 관계자들이 놀이공원을 방역 소독하고 있다. 이날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26번 확진자 A씨(30)의 친구 B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20일 우치공원을 방문 2시간가량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2020.2.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4일 정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600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도 6명에 달했다. 불과 일주일 전에 확진자가 30명 정도였다는 점을 생각하면 확산 속도가 놀랄 정도로 빠른 상황이다.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인 사람은 8057명이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날 국가 감염병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올렸다.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 사태 이후 1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정부는 후속 조치로 전국 모든 유?초?중?고 개학을 일주일 연기하고, 학원에도 휴원과 등원 중지를 권고하기로 했다. 전국 단위 학교 개학 연기는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내수 침체…유통·소비주 충격 불가피
(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23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 구남로 거리가 평상시 모습과 달리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날 부산 코로나19 확진환자 수는 총16명이다. 2020.2.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23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 구남로 거리가 평상시 모습과 달리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날 부산 코로나19 확진환자 수는 총16명이다. 2020.2.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19로 경제 활동이 위축되면서 유통과 소비재 등 내수 업종의 충격이 불가피해졌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주까지 코로나19 우려가 국내보다는 중국 현지 또는 인바운드 관광객과 연관 있는 면세점과 화장품 업종에 한정됐지만, 지금은 백화점과 대형할인점 등 소비 위축으로 번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유통 기업은 지난 18일부터 국내 확진자 급증으로 실적 전망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롯데백화점은 소공동 본점과 전주점에 이어 영등포점이 확진자 동선에 들어 임시 휴점했고, 신세계백화점 강남점도 지하 1층 식품관이 문을 닫았다.

현대백화점은 대구점, 이마트는 성수·공덕·군산·부천·킨텍스점에 이어 과천점이 영업을 임시 중단했다. 롯데마트는 송천점, 면세점은 롯데와 신라 모두 서울과 제주점을 4~5일 휴점한 바 있다.

반대로 온라인 유통은 대목을 맞았다. 쿠팡은 지난달 28일 이미 로켓배송 출고량이 역대 최고치인 330만건을 넘어섰다. 지금도 새벽 배송 지연이 잇따르고 있다. SSG닷컴에서도 지난 18일 이후 주문량 폭증으로 주문 마감률이 100%에 달한다.

언젠가 소나기는 멈춘다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0.2.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허경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0.2.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긍정적인 전망도 있다. 원/달러 환율 상승과 금리 하락이 한국 경제에 부정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원화 약세는 기업 수출에 우호적인 요인이며, 낮은 금리는 성장주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각국 중앙은행이 경기 부양을 위해 유동성 공급을 늘리는 것도 증시에는 도움이 된다.

김예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증시의 단기 변동성 확대는 피할 수 없겠지만, 중장기적으로 봤을 때 지수의 방향성은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잠시 스쳐 지나가는 소나기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증시에 대한 긍정적 시각 유지한다"며 "그 중심에는 대표 성장주인 반도체, IT(정보기술)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며, 변동성이 나타날 때가 이런 업종 및 종목을 매수할 기회"라고 덧붙였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도 "당분간 감염병 공포와 경기 불안 증폭으로 국내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겠지만, 신규 확진자 대부분인 대구·경북 지역에 집중됐고 감염의 진원지를 확인한 만큼 빠른 사태수습이 기대된다"며 "단기적으로 코스피가 2050선 전후로 떨어질 수 있지만, 멀지 않은 시점에 코로나19 공포가 정점을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