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로나19 안전지대' 무색해진 한국, 마스크주만 신났다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2020.02.20 11:0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오늘의포인트] [코로나19 한달-지역감염 새국면]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대구 대명동 신천지대구교회 앞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대구 대명동 신천지대구교회 앞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잦아드는 듯 했던 마스크주 급등세가 재현되고 있다.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를 찾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실적 개선 기대감이 작용하고 있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그러나 일부 수혜가 있더라도 주가가 과열 급등인 만큼 투자 유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20일 오전 10시 45분 황사·미세먼지 마스크를 생산하는 업체인 웰크론 (6,290원 40 +0.6%)은 전일대비 2080원(27.23%) 급등한 9720원을 나타내고 있다.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 확진 환자가 이틀 새 30명 가까이 늘어났다는 소식에 전날 상한가를 기록한데 이어 이날도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모나리자 (5,130원 10 +0.2%)는 전일 대비 1730원(24.33%) 급등한 8840원을 기록 중이고, 깨끗한나라 (4,490원 100 +2.3%)오공 (4,670원 20 -0.4%), 케이엠 (13,950원 450 -3.1%)도 20%대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마스크주와 더불어 백신 관련주도 급등하고 있다. 백신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진 진원생명과학 (42,850원 450 +1.1%)은 16%대 강세고 질병 진단 제품을 생산하는 랩지노믹스 (36,100원 300 +0.8%)는 전날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을 완료했다는 자료를 내면서 상한가까지 올랐다. 이외 국제약품 (11,050원 100 -0.9%)도 11%대 강세다.

 코로나19 29번 확진자가 다녀간 1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안암병원 권역의료응급센터에서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코로나19 29번 확진자가 다녀간 1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안암병원 권역의료응급센터에서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잠잠해지는 듯했던 이들 주가가 다시 랠리를 펼치는 것은 국내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19일을 기점으로 가파르게 증가한 탓이다. 질병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2명이다.

전날 대구·경북 18명, 서울 성동구 1명, 경기 수원시 1명 등 20명의 환자가 무더기로 속출한데 이어 이날 경북 청도 2명, 영천 1명, 상주 1명, 경산 3명 등 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대구는 신천지 교회에서만 모두 14명의 확진자가 나왔는데, 수백 명이 함께 예배를 보는 교회의 특성상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코로나19는 아직 별다른 치료법이 나오지 않은 상태다. 예방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데, 손을 잘 씻고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필수다. 이에 마스크를 찾는 사람들이 늘면서 마스크를 생산·판매하자마자 품절 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마스크주가 코로나19 사태로 수혜를 볼 것이라는 기대감에 투자자들의 집중 매수세가 쏟아지고 있다. 그러나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실적이 일부 좋아지는 것을 감안해도 주가가 지나치게 급등한 상황이라며 추격매수에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이상 급등 후 주가가 빠르게 제자리를 찾으면서 투자자들이 큰 피해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임종철 디자인가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가자임종철 디자인가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가자
실제 모나리자는 올해 들어 주가가 급등세를 타면서 이달 초 1만원 가까이 올랐던 주가가 보름만에 4500원선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금융당국도 코로나19 테마주를 집중 모니터링 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상태다. 앞서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코스피 종목 중 모나리자, 깨끗한나라, 깨끗한나라우, 진원생명과학, 국제약품, 백광산업 (3,325원 10 +0.3%) 6종목과 오공, 케이엠제약 (3,120원 5 -0.2%), 바디텍메드 (32,950원 100 +0.3%), 케이엠, 멕아이씨에스 (35,700원 1300 -3.5%), 나노캠텍 (1,930원 25 -1.3%), 진매트릭스 (15,450원 750 -4.6%), 승일 (8,010원 40 +0.5%), 진양제약 (7,300원 200 -2.7%), 한송네오텍 (1,380원 10 +0.7%) 10종목 등 총 16종목을 집중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마스크주가 한 분기, 혹은 두 분기 실적이 아주 좋아질 수는 있겠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주가가 지나치게 급등한 상황"이라며 "실제 수혜주라고 판별하려면 코로나19로 인한 실적 개선세가 지속 돼, 적정 밸류에이션을 산출할 수 있어야 하는데 당장 내일 주가가 급락할 수도 있는 만큼 추종 매수는 신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금융부문 대응 이행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2020.2.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금융부문 대응 이행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2020.2.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