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도로公, 사장 선임 착수했지만…경영공백 장기화 불가피

머니투데이 문영재 기자 2020.02.13 17:2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후보자 공모~공운위 의결 3개월 이상 걸려"…정치권·관료출신 임명 관측

한국도로공사 전경 /사진=뉴스1한국도로공사 전경 /사진=뉴스1




2개월째 기관장 자리가 비어있는 한국도로공사(EX)가 신임 사장 선정을 위한 절차를 시작했다.

그러나 최종 후보자 임명까지 적어도 3개월 이상 걸린다는 점에서 리더십 부재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전임 이강래 사장은 임기 1년 가량을 남겨두고 21대 총선 출마를 위해 지난해 12월19일 자리에서 물러났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도로공사는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고 공사 임원(사장)추천위원회(임추위) 구성을 의결했다.



임추위는 △사장 공개모집 공고와 서류심사 △면접대상자 선정 △복수후보자 선정(3~5명) 절차를 밟아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에 추천하게 된다. 공운위는 추천후보자 중 2명을 압축해 뽑는다.

이후 공사 이사회 의결과 국토교통부 장관의 제청을 거쳐 신임 사장이 임명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통상 후보자 공모부터 서류·면접 심사와 공운위 의결까지 3~4개월 정도 걸린다”고 말했다. 결국 전임 사장이 사퇴한 이후 직무대행 체제가 6개월 가까이 이어지게 되는 셈이다.

공운위 심의 과정에서 후보자 가운데 적임자가 없다는 결론이 나오면 재공모 절차를 밟게돼 실제 임명까지는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수도 있다. ‘비정규직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의 정규직 전환 문제’ 등 주요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경영공백이 장기화되면 의사결정이 늦어지면서 그만큼 업무처리가 지체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업계 안팎에서는 신임 사장은 내부 승진보다 정치인·관료 출신 선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역대 도로공사 사장의 내부승진 사례는 전무하다.


특히 총선 불출마자나 공천 탈락자가 올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도로공사 신임 사장 공모가 늦어지면서 최종 임명이 총선 정국과 맞물릴 것이란 얘기는 이 전 사장 사퇴 이후 줄곧 나왔다. 도로공사가 총선 공천 윤곽이 잡힐 때까지 공모를 최대한 늦추거나 사실상 낙하산 인사를 위한 재공모를 염두하고 이른바 ‘무늬만 공모’를 진행할 수 있다는 지적이었다.

실제로 후임 사장 물색을 위해 지체없이 임추위를 구성해야 한다는 ‘공운위법’(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과 달리 도로공사는 뒤늦게 임추위 구성을 의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