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여행자제' 권고에 여행업계 "국민 혼란만 유발" 비판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2020.02.12 17:51
의견 1

글자크기

한국여행업협회(KATA), 공식 입장 통해 유감 표명…"소비자와 업계 분맹만 촉발"





정부가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으로 중국 뿐 아니라 일본과 동남아 지역에도 여행 자제령을 내린 것을 두고 한국여행업협회(KATA)가 국민들의 불안심리를 치료하긴 커녕 오히려 혼란을 유발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12일 한국여행업협회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11일 신종 코로나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의 발표로 국민과 여행업계에 불필요한 분쟁을 유발한 것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중수본 발표 후 외교부는 여행경보단계 조정 계획이 없다고 밝혀 소비자와 업계 분쟁만 촉발했다"며 "이번 사태로 여행업계는 직격탄을 맞아 산업 생태계가 무너지고 있어 10만 명에 이르는 종사자의 고용마저 흔들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중수본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일본 등 6개 국가의 여행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했다.

이번 발표는 외교부의 '4단계 여행 경보 제도(여행유의-여행자제-철수권고-여행금지)'와 다른 자율적 당부사항이다. 하지만 코로나19에 대한 불안심리로 여행수요가 급감하는 상황에서 이 같은 정부의 발표는 국민들이 해당 지역을 '여행제한지역'으로 받아들이게 할 수 있단 우려가 높아졌다.

정부가 권고한 여행자제 지역이 우리 국민들의 최고 인기 해외여행지로 꼽힌다는 점에서 우려는 더욱 커진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해당 6개국을 찾은 여행객은 △일본 513만명 △베트남 314만명 △태국 155만명 △대만 94만명 △말레이시아 51만명 △싱가포르 49만명 으로 총 1176만232명에 이른다. 전체 국민해외여행객(2871만명)의 41%에 달하는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비드·COVID-19) 등의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가 한산하다.  코비드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중국 이외의 제3국을 통해 국내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일본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지역에 대한 여행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했다. /사진=뉴스1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비드·COVID-19) 등의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가 한산하다. 코비드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중국 이외의 제3국을 통해 국내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일본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지역에 대한 여행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했다. /사진=뉴스1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여행수요가 급감하고 있는데 이번 발표로 여행심리가 완전히 얼어붙으면 업계 자체가 고사할 수 있단 것이다. 실제 협회에 따르면 이번 사태로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업계의 손실액이 300억 원을 넘어섰고, 폐업하는 중·소형 여행사도 속출하고 있다. 규모가 있는 여행사에서도 무급휴직이나 심지어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협회는 중수본의 발표가 청와대 등 정부 당국의 대응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협회는 "문재인 대통령도 국민들이 지나치게 막연한 불안감과 두려움을 갖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태 안정화를 위한 정부의 움직임과 달리 여행자제로 불안심리를 키우고 있단 것이다.


아울러 해당 국가에서 한국으로 여행오는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여행) 규모도 큰 만큼, 여행교류 축소도 우려된다고 전했다. 협회는 "6개 국가 모두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전념하는 상황에서 이러한 발표는 상대국에게도 한국여행을 규제할 수 있는 명분을 줘 상호교류가 기본인 관광산업의 근간을 흔들 수 있다"고 꼬집었다. 실제 싱가포르관광청은 한국 등 일부국가의 여행자제 권고에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협회는 "중수본은 이제부터 정부의 대응 정책을 믿고 개인이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 사태를 극복할 수 있다는 믿을을 줘야 한다"며 "막연한 두려움을 갖지 않고 국민들이 조속히 일상생활로 돌아가도록 불안한 심리 치유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