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재고 정리' 10만원대 갤럭시S10+ 지금 살까?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2020.02.13 07:11
의견 1

글자크기

현지시간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S20 울트라'를 소개하는 모습 / 사진제공=삼성전자현지시간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S20 울트라'를 소개하는 모습 / 사진제공=삼성전자


“신제품 출시 이전 공백기는 구형 폰 구매 적기?”

삼성전자의 새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 S20’과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 출시를 앞두고 기존 스마트폰 일부 기종의 공시 지원금이 많아지고 있다. '갤럭시 폴드' 출고가도 떨어졌다. 새로운 '갤럭시' 대목을 앞두고 이통사와 단말기 제조사들의 구형 단말기 재고 소진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갤럭시 S10+, 지원금 최대 50만원…10만원대 판매도?




12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지난 8일 LTE를 지원하는 ‘갤럭시 S10+’의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원으로 올렸다. KT와 LG유플러스도 각각 지난 1일과 지난달 29일 같은 기종의 지원금을 동일하게 올린 바 있다.

KT와 유플러스는 삼성전자의 5G 보급형 모델 ‘갤럭시 A90(출고가 69만9600원)’ 지원금도 각각 35만원, 30만원으로 변경했다. 일부 판매점에선 A90의 경우 할부원금 ‘0원’에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 S10+의 경우 10만원대 판매점도 등장했다.





100만원대 갤럭시 폴드 '40만원' 뚝






구형 단말기 출고가도 인하된다. SK텔레콤과 KT는 최근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 5G의 출고가를 약 40만원 가량 인하했다. LG유플러스도 조만간 같은 수준으로 가격을 내린다. 이에 따라 갤럭시 폴드 출고가는 239만8000원에서 199만8700원으로 조정된다. 오는 14일 삼성 두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Z 플립’ 출시를 앞둔 시점이다.
삼성 갤럭시 S20 제품 이미지 / 사진제공=삼성삼성 갤럭시 S20 제품 이미지 / 사진제공=삼성


제값 받는 갤S20 "불법 보조금 없다"


이통 3사는 지난 10일 신규 단말기의 사전예약 기간을 일주일로 단일화하고, 공시지원금은 예약판매 기간에 한번 정하면 임의로 변경하지 않기로 합의한 신규 출시 단말기 예약 가입절차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새 단말기 출시 때마다 반복돼 온 이통사들의 가입자 유치를 위한 불법 보조금 경쟁을 자제하겠다는 ‘신사협정’을 맺은 것이다. 사전예약일이 오는 20~26일로 잡힌 갤럭시 S20이 첫 시험대다. 갤럭시 S20을 사려는 소비자 입장에선 사실상 제값을 다 주고 구매해야 하는 상황인 셈이다.



갤노트10·V50 보조금 경쟁 쏠릴까






이통 3사의 출혈경쟁 자제 합의에도 새 단말기가 아닌 구형폰에서 가입자 유치 경쟁이 이어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보급형 5G 모델과 기존 LTE 폰에 이어 갤럭시 S10, 갤럭시 노트10, LG V50(S) 씽큐 등 프리미엄급 5G 기존 단말기 쪽으로도 지원금·보조금 쏠림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신형 단말기가 출시되면 구형 단말기의 재고나 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지원금 상향 등 가격 정책을 결정하게 된다”며 “갤럭시 S20이 출시되는 다음달초에 임박해서야 출고가·지원금 상향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Z플립 / 사진제공=삼성전자갤럭시Z플립 / 사진제공=삼성전자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