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낙관론 커진 증시…코스피 2220선 회복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2020.02.11 09:2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려에도 경기 회복에 대한 낙관적 전망이 나오면서 코스피가 상승 출발했다.

11일 오전 9시25분 기준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20.39포인트(0.93%) 오른 2221.46을 기록 중이다. 개인이 285억원 순매도 중인 반면 외인과 기관은 각각 77억원, 191억원 순매수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유통업, 건설업, 의약품, 화학, 섬유·의복, 음식료품 등이 1%대 강세를 나타내고 있고 금융업, 은행, 증권, 기계, 의료정밀 등 대부분 업종이 상승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주요 종목 중에서는 LG화학 (296,500원 6000 +2.1%)삼성SDI (240,000원 8500 +3.7%)가 3~4%대 강세다.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최근 급등하면서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두 업체도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48,700원 1700 +3.6%), SK하이닉스 (83,100원 3500 +4.4%), 삼성바이오로직스 (477,000원 9500 +2.0%), NAVER (173,000원 1000 +0.6%), 현대차 (88,800원 2500 +2.9%) 등 시가총액 상위 주요 종목 대부분이 오르고 있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3.9포인트(0.58%) 상승한 679.97를 나타내고 있다. 개인이 205억원 어치 순매수 중이고 외인과 기관은 각각 92억원, 87억원 순매도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주요 종목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 (84,400원 2500 +3.0%)CJ ENM (105,300원 4300 +4.3%)이 2%대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영화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 (3,210원 50 +1.6%), 바른손이앤에이 (1,990원 50 +2.6%)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10~20%대 급등 중이다. 전날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등 4관왕에 오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