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특징주]이명희·조현민 "조원태 지지"…한진그룹株 강세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2020.02.04 14:4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진그룹 경영권 싸움이 본격화하면서 한진칼 등 그룹 내 상장사들의 주가가 강세다.

4일 오후 2시40분 기준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 (54,800원 200 -0.4%) 주가는 전일 대비 1600원(3.96%) 오른 4만2000원에 거래 중이다. 한진칼우 (40,800원 150 -0.4%)(우선주)도 4%대 강세다.

대한항공 우선주는 25% 급등 중이고 대한항공 (26,200원 150 -0.6%) 보통주, 한진 (41,300원 -0), 진에어 (18,500원 150 -0.8%) 등 주요 계열사들도 3~4% 이상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현민 한진칼 전무는 입장문을 내고 "이명희와 조현민은 한진그룹 대주주로서 선대 회장의 유훈을 받들어 그룹의 안정과 발전을 염원한다"며 "조원태 회장을 중심으로 현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 체제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행동주의 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와 공동전선을 구축하고 조원태 회장의 반대 진영에 서자 어머니인 이 고문과 여동생 조 전무가 조 회장을 지지하고 나선 것이다.


일각에선 이 고문이 조 회장 편에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조 회장에게 불리하다는 관측도 있었으나, 이번에 두 사람이 확실하게 지지를 표명하면서 조 회장의 확고한 우군 지분은 정석인하학원 등을 포함 22.45%가 됐다. 우군으로 분류되는 델타항공 지분 10%를 포함하면 32.45%다.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연합의 한진칼 지분은 32.06%다. 두 진영간 지분 차이가 크지 않아 오는 3월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치열한 표 대결 양상이 펼쳐질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주총의 핵심 안건은 조 회장의 연임 안건으로 경우에 따라서는 조 회장이 사내이사직에서 물러나야 할 수도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