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지바이오, 긍정적 방향성은 유효..목표가↓-신한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2020.01.30 08:3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신한금융투자는 30일 이지바이오 (3,850원 100 +2.7%)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2020년 기저효과를 기대할 만하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6700원으로 낮췄다. 이지바이오의 전 거래일 종가는 4895원이다.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지바이오의 2019년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405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 증가하고, 영업손실은 18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적자가 지속된 것으로 예상했다. 실적 부진의 원인은 양돈을 꼽았다. 양돈 부문 영업손실은 239억원으로 추정했다. 2019년 12월 기준 지육 가격이 킬로그램(kg)당 3600원 안팎까지 하락했기 때문이다.

홍 연구원은 2020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6000억원, 영업이익은 764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2%, 45.5%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2019년 4분기 발생되는 큰 폭의 손실 덕분에 연간 이익 증가가 상대적으로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주가 핵심 지표는 결국 돈가인데, 극단적으로 낮아진 돈가가 반등하면 수익성은 빠르게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연구원은 기존 이지바이오 본업인 자돈사료와 사료첨가제 부문은 신설 법인으로 분할되는데, 분할기일은 오는 5월 1일이라고 설명했다. 연간 150억원 안팎의 이익 창출이 가능한 사업 부문으로 재상장을 전후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홍 연구원은 기저효과 덕분에 개선될 2020년 수익성, 사료에서 안정적 현금 흐름, 2020년 기준 0.7배의 PBR(주가순자산비율)을 근거로 매수 관점을 유지했다. 시간은 걸리겠지만, 긍정적 방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차트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