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형이 너무 그리웠어"…김찬우·박준형 22년만 재회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2020.01.29 09:1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김찬우./사진=SBS배우 김찬우./사진=SBS




김찬우가 '불청외전-외불러'에 새 친구로 합류해 박준형과 함께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불청외전-외불러'는 시청률 7.9%, 7.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및 화요 예능 1위에 올랐다. 김찬우, 박준형의 22년만 반가운 재회에는 8.8%까지 분당 최고 시청률이 치솟았다.

이날 박준형은 1998년 '순풍 산부인과'에 함께 출연했던 김찬우를 보자 "22년 만"이라며 "너무 보고 싶었다"며 뜨거운 재회를 나눴다. 김찬우는 순풍 때를 떠올리며 "네가 5살 어리다고 하더니 어느 날 갑자기 나이가 많다고 했다"며 "네가 박영규 형한테 '영'이라고 하는 게 제일 웃겼다"며 추억을 회상했다.



이들은 자연스럽게 근황을 궁금해했고, 찬우는 "공황장애가 심해서 방송을 안했다"며 몰랐던 속사정을 털어놓았다. 그는 "20년 정도 재발했다가 완치했다가 반복했다. 나도 왜 생겼는지 모르지만 유전적인 것도 있다"며 "'순풍 산부인과' 때도 약을 먹으면서 찍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특히, 터널을 못 들어간다. 터널에서 차 세우고 뛰어나온 적도 있다. 그래서 죽을 뻔했다"고 덧붙여 박준형을 놀라게 했다.

그는 "지금은 약을 먹고 괜찮아졌다"며 "많이 보고 싶었다. god로 떴을 때, 또 탈퇴했을 때도 만나봐야지 했는데, 내가 쉬니까 (연락을) 못하겠더라"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에 박준형 역시 "처음 연예인과 같이 일한 게 '순풍 산부인과'였으니까 형이 너무 그리웠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