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외신들 "우한폐렴, 中 연구소에서 유출된 바이러스 가능성"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2020.01.28 18:4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우한의 한 시장에서 게, 물고기, 거북이들이 판매되는 모습./사진=AFP우한의 한 시장에서 게, 물고기, 거북이들이 판매되는 모습./사진=AFP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가 미생물 연구시설에서 유출된 바이러스 변이로 발병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28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일부 과학자들은 2017년 중국이 설립한 중국 국립생물안전성연구소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우한 국립생물안전성연구소는 중국 내 유일하게 바이러스 위험도 최고수준인 4등급 생물안전성표준(BSL-4)을 충족하도록 설계된 곳이다. 연구진들은 이 곳에서 에볼라바이러스와 한타바이러스 등 위험도가 높은 미생물을 다루고 있다.



이에 일부 과학자들은 이 곳에서 유출된 바이러스가 인근 화난수산물도매시장에서 동물·사람간 접촉을 통해 변이를 일으켰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구소와 화난수산물도매시장간 거리는 20마일에 불과하다.

이들은 해당 연구소가 인간과 생물학적 특성이 유사한 원숭이를 대상으로 한 연구시설을 갖추고 있다는 점도 문제삼았다.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원숭이를 먼저 바이러스에 감염시켜야 하는데, 중국은 상대적으로 느슨한 규제를 적용하고 있어 이를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하다고 본 것이다.


또 위험도 최고 수준인 4등급 연구소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연구진들 간 '개방성'이 중요한데 소통에 제한적인 중국 문화 특성상 이런 시설을 유지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 보건당국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화난수산물도매시장에서 시작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중국 과학자들은 박쥐에 기생하던 바이러스가 다른 동물을 숙주로 삼아 변이되면서 인간에게 전염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