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기고]의료산업 성공 열쇠 '오픈 이노베이션'

머니투데이 이영호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2020.01.27 17:2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기고]의료산업 성공 열쇠 '오픈 이노베이션'




최근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와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는 국내 기업들의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들이 대거 소개됐다. 여기에 국내에선 데이터3법과 바이오헬스 규제개선이 발표되며 의료산업 발전을 위한 토대가 갖춰졌다. 남은 건 이를 얼마나 효율적으로 실행하느냐다. 국가 주도로 조성된 첨단의료복합단지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의료산업 발전에 필요한 성공전략 3가지를 제시해본다.

먼저, 오픈이노베이션이다. 꼭 갖고 있어야 할 것은 가족과 돈이지, 다른 필요한 건 모두 밖에서 구할 수 있다. 기관 간 협업전략인 오픈이노베이션은 외부로부터 전문성과 시간을 사서 비용과 기간을 줄이고 성공확률을 높일 수 있다. 시행착오 없이 장비, 개발, 생산 등을 적시 적소에 받는 게 핵심이다.

둘째, AI(인공지능) 활용이다. 5G에 이어 6G가 보편화되면 생활의 모든 것이 AI와 관련될 전망이다. 원격 건강검진과 유전자 검사는 물론 자율주행차가 예방과 치료를 위한 최적의 병원으로 데려다 주는 시대가 올 것이다. 또 AI 수술을 받고, AI 기술로 탄생한 약물을 처방받게 될 것이다.




셋째, 오픈이노베이션과 AI를 구현할 원스톱 현장이다. 첨복단지의 경우 신약∙의료기기 개발부터 생산까지 가능하고, 내년에 임상시험병원이 완공되면 의료산업 공공 인프라의 원스톱 체계가 완성된다. 또 신약∙의료기기 관련 1000여개의 기술을 보유해 AI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 AI 기반 디지털헬스케어 연구개발 등을 기업과 함께 수행 중이다.

더 효율적인 오픈이노베이션을 위해선 전국 바이오 클러스터가 시너지를 내도록 할 필요가 있다.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 판로 등을 최적의 클러스터에서 최소의 시간으로 해결해 줄 수 있어야 한다. 일례로, 정부가 ‘바이오클러스터 통합망’을 구축하면, 수요자는 헤매지 않고 최적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오픈이노베이션을 얼마나 잘하는가가 향후 의료산업 성공의 핵심 열쇠가 될 것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