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아내의 맛, 함소원 "집안이 변기냐"…진화 가출 소동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기자 2020.01.22 06:4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갈등이 그려졌다./사진=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캡처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갈등이 그려졌다./사진=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캡처




18살차 연상·연하커플 배우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육아 문제를 두고 충돌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부부싸움을 하는 함소원과 진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귀가 후 딸의 대변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는 집안 상태를 보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진화 또한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당황해 청소하려 했지만 미처 정리하지 못했다. 함소원은 "애가 벌써 두 살인데 대변도 처리 못 하냐"고 말했다.

이에 진화는 "당신이 하면 되잖아"라며 "말만 하지 말고 직접 해, 당신 손은 뒀다가 뭐해"라고 쏘아붙였다.


함소원은 "당신 출장 갔을 때 애 누가 봤어?"라며 "집 안이 변기야"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진화는 쥐고 있는 물티슈를 집어던진 채 옷가지를 싸고 집을 나섰다.

당황한 함소원이 "이 시간에 어딜 가냐"며 붙잡았지만 진화는 냉랭히 "바람 쐬러 간다"는 말을 남긴 채 돌아섰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