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故신격호 빈소찾는 정용진, 라이벌 신동빈 회장 만난다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2020.01.21 12:2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신격호 별세]이재현 CJ 회장, 정지선 현대百 회장, 허영인 SPC 회장 등 '은둔의 유통 거물들' 잇단 조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고(故) 신격호 롯데 창업주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며 유가족이자 '영원한 유통 맞수'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위로한다.

정용진 부회장은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장례식 사흘째인 21일 오후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할 예정이다.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은 대한민국 유통산업의 영원한 라이벌이어서 두 총수간의 만남이 주목된다.



신 명예회장이 '유통거인'으로 불리는 만큼 한국 유통업계 경영자 후배들의 조문이 잇따르고 있다. 대외 행보를 자제해 온 총수들도 오랜만에 모습을 비추었다.

전날 오전 '유통 빅3' 중 하나인 현대백화점의 정지선 회장이 먼저 빈소를 조용히 찾아 조문했다.

CJ그룹에선 이재현 회장과 손경식 회장이 각각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다. 이 회장은 "우리나라 경제성장과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거인을 잃게 돼 안타깝다"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 회장 자격으로 찾은 손 회장은 "신 명예회장을 원래 존경해왔다며 "우리에게 전설적인 기업인으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은둔의 경영자'로 유명한 허영인 SPC그룹 회장도 허진수 SPC그룹 글로벌BU장 등과 함께 빈소를 찾아 "경제 성장과 산업 발전에 헌신한 신 명예회장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고인은 국내 식품과 유통산업의 기반을 닦고 세계적인 기업으로 일군 선구적인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이날은 온라인 쇼핑업체 쿠팡 김범석 대표 등이 찾았다.

유통업계를 넘어 재계에서도 조문이 줄을 이었다. 전날 오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재계 총수 가운데 처음으로 조문했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구자열 LS 회장, 구자용 E1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박인구 동원그룹 부회장,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 최병오 형지 회장 등 재계인사들이 빈소를 찾았다. 이날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조문했다.


한편 서울 아산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신 명예회장은 전날 오후 4시 29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9세.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이며 발인은 22일 오전 6시다. 영결식은 22일 오전 7시 서울 잠실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사진 왼쪽부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머니투데이DB사진 왼쪽부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