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전문]최현석 "재작년 휴대폰 해킹, 경찰수사 끝나…前소속사도 이미 합의"

머니투데이 한정수 기자 2020.01.18 15: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최현석 셰프 /사진=김휘선 기자최현석 셰프 /사진=김휘선 기자




최현석 셰프가 최근 불거진 사문서 위조 의혹 및 해킹 피해 논란 등과 관련해 사죄의 뜻을 밝혔다.

최 셰프는 18일 소속사 위플이앤디를 통해 공개한 입장문을 통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 사죄의 말씀 올리며 신중하게 입장을 밝히고자 빠르게 의견 표명을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로 인해 불편을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양해의 말씀을 올린다"며 "기사에 보도된 대로 2018년 8월경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있었다"고 밝혔다.



최 셰프는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해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었고 해당 수사건은 사건 종결로 통보를 받았다"고 했다.

사문서 위조 의혹과 관련해서는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과 관련해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해 상호 합의하에 합의서를 작성했다"며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소속사로의 이전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과 무관하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깊이 반성한다"고 강조했다.

한 연예 전문 매체 보도에 따르면 최 셰프는 휴대폰 해킹 피해를 당한 이후인 지난해 8월 전 소속사와 일방적으로 계약을 해지하고 신생 회사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신생 회사가 가게를 차려주겠다는 제안을 하자 전 소속사와 남은 계약 기간을 바꾸기 위해 계약서를 위조했다는 의심을 받는다.

다음은 최 셰프가 소속사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최현석입니다.

우선 어제 이슈 된 내용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사죄의 말씀 올리며 신중하게 입장을 밝히고 자 빠르게 의견 표명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이로 인하여 불편을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양해의 말씀을 올립니다.


기사에 보도된 대로 2018년 8월경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게 사실입니다.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있었습니다.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하여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였었고, 해당 수사건은 사건 종결로 통보를 받았습니다. 또한, 저는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계약 관련하여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여 상호 합의하에 합의서를 작성하였습니다.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되었습니다.

아울러 새로운 소속사로의 이전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과는 무관합니다. 그동안 최현석이라는 이름을 통해 과분한 기대와 조명을 받았습니다. 관심을 가져주셨던 많은 분들, 제가 참여했거나 참여 중인 방송 관계자분들, 각종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도움 주셨던 분들과 광고주분들에게 이번 일을 통하여 많은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합니다. 앞으로 저를 더 엄격히 살피며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