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주호 부부, '나은·건후' 이어 셋째 얻었다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20.01.16 21: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안나 인스타그램 캡처안나 인스타그램 캡처




축구선수 박주호 가족이 '건나블리' 나은·건후에 이은 셋째 아이를 새식구로 맞이했다.

박주호 아내 안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 1월13일. 안녕 베이비 박. 그리고 생일 축하해 박주호"라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은 이제 막 태어난 박주호 부부의 셋째 모습이 담겨있다. 얼굴은 나오지 않은 채 손을 내놓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박주호는 지난해 12월22일 진행된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대상을 수상하며 "우리 나은이 건후에게 동생이 생겼다"며 "내년에는 세 아이의 아빠로 찾아뵙겠다"고 깜짝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박주호는 스위스 FC바젤에서 활약하던 시절 통역을 하던 안나와 만나 결혼까지 했다. 2015년 첫째 딸 나은이를, 2017년에는 둘째 건후를 얻었다. 올해 29세인 안나 씨는 20대에 세 아이의 엄마가 됐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