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검찰, '합병 의혹'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 재소환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2020.01.15 16: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 L]15일 2차 소환…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주도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 / 사진=머니위크 임한별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 / 사진=머니위크 임한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를 다시 소환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부장검사 이복현)는 이날 오전 김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7일에도 검찰에 소환됐으나 변호인이 합병 의혹의 피해자 입장인 삼성물산 법인의 대리인도 맡고 있는 것이 문제가 돼 조사받지 않고 바로 귀가했다.

검찰은 김 전 대표가 제일모직과의 합병을 앞두고 삼성물산에 유리한 정보를 공시하지 않아 회사 주가를 고의로 떨어뜨렸다고 의심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2조원대 카타르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했음에도 이 사실을 합병 전에 밝히지 않았다.



검찰은 그 결과 통합 삼성물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대주주였던 제일모직에 3배 가까이 유리한 비율로 합병됐다고 보고 있다. 이를 통해 이 부회장의 삼성그룹에 대한 지배력이 강화됐다는 것이 검찰의 시각이다.

이밖에도 검찰은 합병 전 제일모직의 자산가치가 부풀려졌는지 여부와 삼성물산의 주택사업 매출 발표가 번복된 정황도 살펴보고 있다.


2018년 11월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은 지난해 9월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삼성그룹 계열사와 국민연금공단 등을 압수수색하며 합병 의혹까지 수사 범위를 넓혔다.

수사의 막바지에 접어든 검찰은 지난 10일에는 김종중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삼성물산 합병 당시 미래전략실에 있었던 최지성 전 부회장과 장충기 전 사장 등 고위 임원들을 계속 소환할 방침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