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제네시스 첫 SUV 'GV80'…벤츠 'GLE'· BMW 'X5' 넘는다

머니투데이 이건희 기자 2020.01.15 17:42
의견 2

글자크기

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선보인 첫 SUV 'GV80'. /사진=김창현 기자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선보인 첫 SUV 'GV80'. /사진=김창현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수입차 브랜드 중심의 고급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브랜드 첫 SUV 'GV80'를 15일 출시하면서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SUV와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제네시스는 'GV80'의 판매 시작가격을 6580만원으로 책정하면서 갖춘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연 2만4000대 판매를 하겠다는 목표로 세웠다.



기다렸던 국내 고급 SUV…드디어 떴다


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선보인 첫 SUV 'GV80'. /사진=김창현 기자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선보인 첫 SUV 'GV80'. /사진=김창현 기자
제네시스는 이날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GV80' 공식 출시 행사를 열었다. 2017년 4월 미국에서 콘셉트카가 공개된 뒤로 2년9개월여 만이다.

지난해 11월부터 출시 전망이 나왔지만 정부 인증 및 마무리 담금질을 거쳐 새해를 맞이하면서 차량을 공개했다.



예정보다 출시가 늦어진 만큼 그룹 경영진이 총출동해 신차에 힘을 실었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을 포함해 사업본부, 연구개발, 디자인 등을 담당하는 총 6명의 임원진이 직접 'GV80'를 소개했다.

이 사장은 행사에서 "기존 SUV와 다른 디자인과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들이 'GV80'를 더 편안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오직 고객의 필요에만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GV80'는 제네시스가 처음 선보이는 후륜구동 기반의 대형 SUV 모델이다. 3가지 엔진 라인업 중 이날 먼저 출시된 '3.0 디젤 모델' 판매가격은 6580만원부터로 책정됐다. 추후 가솔린 2.5, 3.5 터보 모델도 출시될 예정이다.



벤츠, BMW로 대표되던 고급 SUV…제네시스가 잡나


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선보인 첫 SUV 'GV80'. /사진=김창현 기자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선보인 첫 SUV 'GV80'. /사진=김창현 기자
고급 SUV를 내세운 'GV80'은 각종 신기술을 탑재했다. 노면 정보 사전 인지를 통해 승차감을 개선한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소음을 최소화하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 탑승자 간 2차 충돌을 방지할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 등이 'GV80'에 최초로 적용된 기술이다.

또 10만4000가지의 개별 조합이 가능한 개인 맞춤형 구입 방식 '유어 제네시스'(Your Genesis)도 처음 도입했다. 특별함을 원하는 고객들이 선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셈이다.

비슷한 체급의 수입차 브랜드 차량보다 가격이 다소 낮다는 점은 'GV80'의 경쟁력 중 하나다. 6580만원이 시작가격인 'GV80'에 현재 제시된 옵션을 단순히 더해 계산하면 8000만원 후반대로 가격이 형성돼 경쟁 차종보다 저렴한 편에 속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해 9월 공개한 프리미엄 SUV '더 뉴 GLE'. /사진=이기범 기자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해 9월 공개한 프리미엄 SUV '더 뉴 GLE'. /사진=이기범 기자
반면 벤츠 'GLE'는 약 9000만원, BMW 'X5'는 약 1억원, 아우디 'Q7'은 약 8000만원 대에서 가격대가 시작된다.

장재훈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은 "경쟁 차종으로 벤츠, BMW, 아우디, 렉서스 정도를 보고 있다"며 "디자인 및 상품성, 차량 이외 부분까지 종합한 경쟁력에서 저희가 우세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바탕으로 제네시스는 'GV80' 국내 판매로만 연간 2만4000대를 팔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지난해 G70, G80, G90 등 세단 제품군으로만 5만6801대를 판매했던 걸 고려하면 올해 브랜드 8만대 판매도 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현재 국내 고급차 시장 1위는 벤츠다. 지난해 7만8133대를 판매하며 해마다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도 벤츠는 신차 15종을 출시해 8만대 돌파까지 노리는 만큼 고급차 시장의 경쟁이 거세질 전망이다.

장 본부장은 연간 8만대 판매 돌파 가능성에 대해 "그렇게 해야 국내에서 고급차 시장 1위를 할 텐데, 1등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선보인 첫 SUV 'GV80'. 현대차그룹 임원진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선보인 첫 SUV 'GV80'. 현대차그룹 임원진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